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새 ‘안보법’ 시행…반대 집회 잇따라
입력 2016.03.29 (23:14) 수정 2016.03.30 (01:34)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함으로써, 이제 언제든 전쟁이 가능한 나라가 됐습니다.

일본 안보 정책의 근본 틀을 바꾸게 될 새 안보법이 오늘부터 시행됐는데, 현지에서도 반발이 거셉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법안이 가결됐습니다”

지난해 9월 자민당이 힘으로 통과시킨 새 안보법이 오늘부터 공식 시행됐습니다.

핵심은 미국 등 동맹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무력 대응할 수 있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입니다.

또 자위대가 세계 어디서나 미군 등의 군사작전을 후방 지원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 일본은 전쟁 포기를 선언한 평화헌법 9조 틀에서 벗어나 언제든 전쟁이 가능한 국가가 됐습니다.

<녹취> 아베(일본 총리/오늘 국회) : "새 안보법 시행으로 일본을 지키기 위한 미일동맹의 축이 더욱 긴밀하게 강화됐습니다."

다수 헌법학자들 집단적 자위권의 위헌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안보법 시행이 적절치 않다는 응답이 여전히 우세합니다.

<녹취> “ 헌법을 지켜라 ”

시민단체들은 국회 앞 항의집회를 재개하는 등 일본 전역에서 다시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집회 참가시민 : "자위대가 전쟁에 휘말리거나 무기로 살상을 저지르는 일이 있어선 안됩니다."

일본 시민단체들은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안보법 폐지를 목표로 야당과 함께 연대투쟁에 나설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 日 새 ‘안보법’ 시행…반대 집회 잇따라
    • 입력 2016-03-29 23:15:41
    • 수정2016-03-30 01:34:13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일본이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용인함으로써, 이제 언제든 전쟁이 가능한 나라가 됐습니다.

일본 안보 정책의 근본 틀을 바꾸게 될 새 안보법이 오늘부터 시행됐는데, 현지에서도 반발이 거셉니다.

도쿄 윤석구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녹취> “법안이 가결됐습니다”

지난해 9월 자민당이 힘으로 통과시킨 새 안보법이 오늘부터 공식 시행됐습니다.

핵심은 미국 등 동맹국에 대한 공격을 자국에 대한 공격으로 간주해 무력 대응할 수 있는 집단적 자위권 행사입니다.

또 자위대가 세계 어디서나 미군 등의 군사작전을 후방 지원할 수 있게 됐습니다.

이제 일본은 전쟁 포기를 선언한 평화헌법 9조 틀에서 벗어나 언제든 전쟁이 가능한 국가가 됐습니다.

<녹취> 아베(일본 총리/오늘 국회) : "새 안보법 시행으로 일본을 지키기 위한 미일동맹의 축이 더욱 긴밀하게 강화됐습니다."

다수 헌법학자들 집단적 자위권의 위헌성을 지적하는 가운데 최근 여론조사에서도 안보법 시행이 적절치 않다는 응답이 여전히 우세합니다.

<녹취> “ 헌법을 지켜라 ”

시민단체들은 국회 앞 항의집회를 재개하는 등 일본 전역에서 다시 반대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인터뷰> 집회 참가시민 : "자위대가 전쟁에 휘말리거나 무기로 살상을 저지르는 일이 있어선 안됩니다."

일본 시민단체들은 오는 7월 참의원 선거에서 안보법 폐지를 목표로 야당과 함께 연대투쟁에 나설 방침입니다.

도쿄에서 KBS 뉴스 윤석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