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공식 선거전 시작…0시부터 현장에서 스타트
입력 2016.03.31 (08:16) 수정 2016.03.31 (08:30) 정치

[연관 기사] ☞ 공식 선거운동 돌입…여야 지도부 현장으로

여야 각 정당이 새벽 시장 방문과 청년 사업가를 만나는 것을 시작으로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1일(오늘) 새벽 0시 동대문 새벽 시장을 찾아 중구.성동구을 지상욱 후보의 유세를 도왔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선거"라면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정된 과반 의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를 시작으로 오늘 하루 서울 구로을 등 서울에서만 10여 군데의 지역구를 돌며 밤 늦게까지 후보 지원 유세를 벌인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도 서울 동대문 신평화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선거전을 시작했다. 김 대표는 "더민주가 승리해야 경제가 살아난다"며 "경제에 무능한 정부는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는 중구.성동구을 이지수 후보 등과 함께 유세를 진행했다.

김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종로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서울 지역 더민주 후보들 지원유세를 벌이며, 더민주는 남대문 시장에서 중앙선거대책위도 공식 출범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첫 공식 선거 일정으로 디지털 공공 제작 공간인 '팹랩 서울'을 찾아 세운상가의 청년 사업가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모든 사람들은 하루를 한달처럼 열심히 국민께 다가가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에서 출근 인사를 시작으로 서울 강북 일대의 국민의당 후보 지원유세를 벌인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서울 수색동 은평공영차고지를 방문해 버스 운전기사들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 여야 공식 선거전 시작…0시부터 현장에서 스타트
    • 입력 2016-03-31 08:16:10
    • 수정2016-03-31 08:30:18
    정치

[연관 기사] ☞ 공식 선거운동 돌입…여야 지도부 현장으로

여야 각 정당이 새벽 시장 방문과 청년 사업가를 만나는 것을 시작으로 공식 선거전에 돌입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31일(오늘) 새벽 0시 동대문 새벽 시장을 찾아 중구.성동구을 지상욱 후보의 유세를 도왔다. 김 대표는 이 자리에서 "이번 총선은 대한민국의 미래가 걸린 선거"라면서 국가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안정된 과반 의석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서울 동작동 국립현충원을 참배를 시작으로 오늘 하루 서울 구로을 등 서울에서만 10여 군데의 지역구를 돌며 밤 늦게까지 후보 지원 유세를 벌인다.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도 서울 동대문 신평화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선거전을 시작했다. 김 대표는 "더민주가 승리해야 경제가 살아난다"며 "경제에 무능한 정부는 심판을 받아야 한다"고 주장하고는 중구.성동구을 이지수 후보 등과 함께 유세를 진행했다.

김 대표는 오늘 오전 서울 종로 출근길 인사를 시작으로 서울 지역 더민주 후보들 지원유세를 벌이며, 더민주는 남대문 시장에서 중앙선거대책위도 공식 출범한다.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첫 공식 선거 일정으로 디지털 공공 제작 공간인 '팹랩 서울'을 찾아 세운상가의 청년 사업가들과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 안 대표는 "국민의당 모든 사람들은 하루를 한달처럼 열심히 국민께 다가가고 있다"며 지지를 호소했다.

안 대표는 자신의 지역구인 서울 노원구에서 출근 인사를 시작으로 서울 강북 일대의 국민의당 후보 지원유세를 벌인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서울 수색동 은평공영차고지를 방문해 버스 운전기사들을 만나는 것으로 공식 선거운동을 시작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