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임금 체불됐다” 파주 공사장에서 근로자 자살 소동 벌여
입력 2016.04.02 (02:48) 사회
경기도 파주의 한 공사장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임금이 체불됐다고 주장하며 자살 소동을 벌였다.

어제(1일) 저녁 6시쯤 경기도 파주시의 한 빌라 건설 현장에서 중국 동포인 근로자 양모(60살.남) 씨가 4층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자살 소동을 벌였다.

양 씨는 건설 업체가 일용직 근로자 20여 명의 임금 4500만 원을 체불했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양 씨는 경찰의 설득 끝에 3시간 만인 밤 9시쯤 건물에서 스스로 내려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임금체불 여부와 임금을 받지 못한 피해자가 더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 “임금 체불됐다” 파주 공사장에서 근로자 자살 소동 벌여
    • 입력 2016-04-02 02:48:26
    사회
경기도 파주의 한 공사장에서 일하는 근로자가 임금이 체불됐다고 주장하며 자살 소동을 벌였다.

어제(1일) 저녁 6시쯤 경기도 파주시의 한 빌라 건설 현장에서 중국 동포인 근로자 양모(60살.남) 씨가 4층에서 뛰어내리겠다고 자살 소동을 벌였다.

양 씨는 건설 업체가 일용직 근로자 20여 명의 임금 4500만 원을 체불했다고 주장했다.

다행히 양 씨는 경찰의 설득 끝에 3시간 만인 밤 9시쯤 건물에서 스스로 내려왔다.

경기 파주경찰서는 임금체불 여부와 임금을 받지 못한 피해자가 더 있는지 조사할 계획이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