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걷기도 스마트 시대…몸에 좋은 맞춤형 걷기는?
입력 2016.04.02 (06:26) 수정 2016.04.02 (07:3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이 찾아오면서 걷기로 운동을 다시 시작하는 분들이 많지만, 몸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걷기는 오히려 몸을 해칠수도 있습니다.

위험은 줄이고 효과는 더하는 맞춤형 걷기 방법을 문영규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따스해진 날씨에 아침부터 시민들이 걷기 운동에 한창입니다.

하지만 고혈압 환자에게 이른 아침에 걷는 것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습니다.

기상 직후엔 혈압이 높아서 고혈압이 있다면 오후나 저녁이 운동에 적절한 시간입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물을 먹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지나친 수분 섭취는 혈관 내 압력을 높여 물은 조금씩 나눠 마셔야 합니다.

반대로 혈압이 낮은 사람에겐 뒤꿈치를 높이 들고 걷는 방법이 권장됩니다.

<인터뷰> 김태욱(KBS 스포츠예술과학원 교수) : "뒤꿈치를 들게 되면 종아리에 있는 근육이 종아리 정맥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상승시킵니다. 그로 인해 혈액이 심장부위로 더 원활히 돌아옵니다."

걷기 운동 시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간다면 뒤로 걸으면 관절의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뒤로 걷기는 무릎을 보호하는 허벅지 앞 근육을 강화해, 무릎 수술 환자의 재활 목적으로도 이용됩니다.

평지 걷기가 힘들 정도라면 스틱을 이용한 노르딕 워킹이나, 물속을 걷는 아쿠아 워킹으로 근육을 먼저 단련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허리 통증의 가장 큰 적은 바로 팔자걸음.

익숙지 않더라도 의식해서 발을 모으고 걸으면 허리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인터뷰> 홍순언(한국걷기연맹 이사) : "십 일자 걸음을 걸으면서 무릎을 안쪽으로 하고 (무릎을)스치는 자세로 걸으면 허리 아픈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맞춤형 걷기로 몸이 좋아졌다고해서 지나치게 속도를 내기 보단 걷기 시간을 늘리는 것이 부상 위험을 줄이고 운동 강도를 높이는 방법입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걷기도 스마트 시대…몸에 좋은 맞춤형 걷기는?
    • 입력 2016-04-02 06:28:54
    • 수정2016-04-02 07:38:19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봄이 찾아오면서 걷기로 운동을 다시 시작하는 분들이 많지만, 몸상태를 고려하지 않은 걷기는 오히려 몸을 해칠수도 있습니다.

위험은 줄이고 효과는 더하는 맞춤형 걷기 방법을 문영규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따스해진 날씨에 아침부터 시민들이 걷기 운동에 한창입니다.

하지만 고혈압 환자에게 이른 아침에 걷는 것은 오히려 독이 될 수 있습니다.

기상 직후엔 혈압이 높아서 고혈압이 있다면 오후나 저녁이 운동에 적절한 시간입니다.

짧은 시간에 많은 물을 먹는 것도 피해야 합니다.

지나친 수분 섭취는 혈관 내 압력을 높여 물은 조금씩 나눠 마셔야 합니다.

반대로 혈압이 낮은 사람에겐 뒤꿈치를 높이 들고 걷는 방법이 권장됩니다.

<인터뷰> 김태욱(KBS 스포츠예술과학원 교수) : "뒤꿈치를 들게 되면 종아리에 있는 근육이 종아리 정맥을 수축시켜서 혈압을 상승시킵니다. 그로 인해 혈액이 심장부위로 더 원활히 돌아옵니다."

걷기 운동 시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간다면 뒤로 걸으면 관절의 부담을 줄일 수 있습니다.

뒤로 걷기는 무릎을 보호하는 허벅지 앞 근육을 강화해, 무릎 수술 환자의 재활 목적으로도 이용됩니다.

평지 걷기가 힘들 정도라면 스틱을 이용한 노르딕 워킹이나, 물속을 걷는 아쿠아 워킹으로 근육을 먼저 단련하는 방법도 있습니다.

허리 통증의 가장 큰 적은 바로 팔자걸음.

익숙지 않더라도 의식해서 발을 모으고 걸으면 허리 통증 완화에 도움이 됩니다.

<인터뷰> 홍순언(한국걷기연맹 이사) : "십 일자 걸음을 걸으면서 무릎을 안쪽으로 하고 (무릎을)스치는 자세로 걸으면 허리 아픈데 효과를 볼 수 있습니다."

맞춤형 걷기로 몸이 좋아졌다고해서 지나치게 속도를 내기 보단 걷기 시간을 늘리는 것이 부상 위험을 줄이고 운동 강도를 높이는 방법입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