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대사 “한반도 준 전시 상태…핵 억지력 계속 추진”
입력 2016.04.02 (07:03) 수정 2016.04.02 (09:0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핵안보 정상회의를 겨냥한 듯한 북한의 움직임이 나왔습니다.

주 제네바 북한 대사는 한반도는 준전시 상태이며 북한은 앞으로도 핵 억지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파리의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세평 주 제네바 북한 대사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지난달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을 터트렸습니다.

<인터뷰> :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한국과 미국은 이제 군사 훈련의 진정한 목적을 드러냈죠. 북한의 최고 존엄을 제거한다는 것이죠."

미국이 지속적으로 위협을 한다면 북한은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개발을 계속 할 수 밖에 없다는 기존의 억지 주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인터뷰>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우리는 핵 억지력 같은 억지력을 더 많이 개발해야 하고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서 대사는 특히 최근 안보리의 결의안은 공정하지 못한 만큼 이를 반대한다고 전제한 뒤 지금의 한반도는 준 전시 상태라고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당신도 알다시피 한반도는 지금 준전시 상태이고 우리는 이를 대응하기에 아주 바쁜 상태이다."

서 대사는 또한 중국이나 북한의 다른 우방국들로 부터 안보리 관련 압력을 받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북한의 길을 갈 뿐이라고 일축하기도 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는 이미 물 건너 갔다고 대답하기도 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 北 대사 “한반도 준 전시 상태…핵 억지력 계속 추진”
    • 입력 2016-04-02 07:17:34
    • 수정2016-04-02 09:00: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워싱턴에서 열리고 있는 핵안보 정상회의를 겨냥한 듯한 북한의 움직임이 나왔습니다.

주 제네바 북한 대사는 한반도는 준전시 상태이며 북한은 앞으로도 핵 억지력을 계속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파리의 박진현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서세평 주 제네바 북한 대사는 로이터 통신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지난달부터 시작된 한.미 연합 군사훈련에 대한 불만을 터트렸습니다.

<인터뷰> :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한국과 미국은 이제 군사 훈련의 진정한 목적을 드러냈죠. 북한의 최고 존엄을 제거한다는 것이죠."

미국이 지속적으로 위협을 한다면 북한은 핵무기와 탄도 미사일 개발을 계속 할 수 밖에 없다는 기존의 억지 주장도 되풀이했습니다.

<인터뷰>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우리는 핵 억지력 같은 억지력을 더 많이 개발해야 하고 만들어 나가야 합니다."

서 대사는 특히 최근 안보리의 결의안은 공정하지 못한 만큼 이를 반대한다고 전제한 뒤 지금의 한반도는 준 전시 상태라고 위협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서세평(주 제네바 북한 대사) : "당신도 알다시피 한반도는 지금 준전시 상태이고 우리는 이를 대응하기에 아주 바쁜 상태이다."

서 대사는 또한 중국이나 북한의 다른 우방국들로 부터 안보리 관련 압력을 받느냐는 질문에 북한은 북한의 길을 갈 뿐이라고 일축하기도 했습니다.

6자회담 재개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반도 비핵화는 이미 물 건너 갔다고 대답하기도 했습니다.

파리에서 KBS 뉴스 박진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