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F-16 전투기 자율조종 무인기로 개조 계획
입력 2016.04.02 (07:45) 국제
미국이 F-16 전투기를 자율조종 무인기로 개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미 경제 주간지 포천은 로버트 워크 국방부 부장관 등을 인용, 미 공군 연구소가 지난 1980년대 생산된 노후 F-16 전투기를 스스로 조종하고 전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무인기로 개조해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와 짝을 이루어 비행하게 하는 구상을 추진 중이라고 31일 보도했다.

워크 부장관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포럼에 참석해 자율주행 차량이 본격적으로 상용화하기전에 자율 조종 기능을 갖춘 무인 전투기가 유인 전투기와 함께 하늘을 정기적으로 다니는 날이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예를 들면 4세대 F-16 전투기를 완전히 무인기로 개조하고 이를 5세대인 F-35 스텔스기와 함께 짝을 이뤄 작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인전투기를 유인전투기의 호위기로 함께 실전에 투입하는 "로열 윙맨"(Loyal Wingman)이라는 이름의 이 구상은 몇 년 전부터 공군을 중심으로 논의돼왔다.

미 공군이 목표로 하는 무인기는 원거리에서도 조정이 가능한 무인기가 아니라 짝을 이룬 다른 유인기의 조종사로부터 지시를 받고 스스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기다.

미 공군은 오는 2018년 공식적인 프로그램에 들어가 오는 2022년에는 비행 시험을 할 예정이다.
  • 미국, F-16 전투기 자율조종 무인기로 개조 계획
    • 입력 2016-04-02 07:45:18
    국제
미국이 F-16 전투기를 자율조종 무인기로 개조하는 계획을 추진하고 있다.

미 경제 주간지 포천은 로버트 워크 국방부 부장관 등을 인용, 미 공군 연구소가 지난 1980년대 생산된 노후 F-16 전투기를 스스로 조종하고 전투 임무를 수행할 수 있는 무인기로 개조해 최신예 F-35 스텔스 전투기와 짝을 이루어 비행하게 하는 구상을 추진 중이라고 31일 보도했다.

워크 부장관은 워싱턴 DC에서 열린 한 포럼에 참석해 자율주행 차량이 본격적으로 상용화하기전에 자율 조종 기능을 갖춘 무인 전투기가 유인 전투기와 함께 하늘을 정기적으로 다니는 날이 현실화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예를 들면 4세대 F-16 전투기를 완전히 무인기로 개조하고 이를 5세대인 F-35 스텔스기와 함께 짝을 이뤄 작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무인전투기를 유인전투기의 호위기로 함께 실전에 투입하는 "로열 윙맨"(Loyal Wingman)이라는 이름의 이 구상은 몇 년 전부터 공군을 중심으로 논의돼왔다.

미 공군이 목표로 하는 무인기는 원거리에서도 조정이 가능한 무인기가 아니라 짝을 이룬 다른 유인기의 조종사로부터 지시를 받고 스스로 조종할 수 있는 무인기다.

미 공군은 오는 2018년 공식적인 프로그램에 들어가 오는 2022년에는 비행 시험을 할 예정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