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북한 GPS 교란 사흘째 계속…전파 세기는 예전 수준
입력 2016.04.02 (11:40) 정치
북한의 GPS 교란이 사흘째 계속되고 있지만 실질적인 피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오전 9시 30분 기준으로 북한의 GPS 교란 전파가 계속 유입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미래부 관계자는 "시간에 따라 소멸과 유입을 반복하지만 일단 계속 들어오고 있다"면서 "전파의 세기는 기존의 범위 내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GPS 교란에 의한 항공기와 선박 등 민간 영역에서의 인명피해 등은 신고된 사례가 아직 없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어제(1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GPS 교란이 정전협정과 국제 협약을 위반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역시 같은 날 GPS 교란을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

이번 전파 교란은 산악 지형 특성 탓에 도달 범위가 짧아 서울 등 인구밀집 지역에 대규모 피해를 주기는 어렵지만 휴전선 인근 우리 군의 GPS 장비에는 작지 않은 여파를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 북한 GPS 교란 사흘째 계속…전파 세기는 예전 수준
    • 입력 2016-04-02 11:40:52
    정치
북한의 GPS 교란이 사흘째 계속되고 있지만 실질적인 피해는 나타나지 않고 있다.

미래창조과학부는 2일 오전 9시 30분 기준으로 북한의 GPS 교란 전파가 계속 유입되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다.

미래부 관계자는 "시간에 따라 소멸과 유입을 반복하지만 일단 계속 들어오고 있다"면서 "전파의 세기는 기존의 범위 내에서 등락을 반복하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GPS 교란에 의한 항공기와 선박 등 민간 영역에서의 인명피해 등은 신고된 사례가 아직 없다.

청와대와 국방부는 어제(1일) 성명을 내고 북한의 GPS 교란이 정전협정과 국제 협약을 위반하고 우리 국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라고 규탄했다. 유엔군사령부 군사정전위원회 역시 같은 날 GPS 교란을 중단하라는 메시지를 북한에 전달했다.

이번 전파 교란은 산악 지형 특성 탓에 도달 범위가 짧아 서울 등 인구밀집 지역에 대규모 피해를 주기는 어렵지만 휴전선 인근 우리 군의 GPS 장비에는 작지 않은 여파를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