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식 120억 안팎 차익’ 진경준 검사장, 공직자윤리위 조사
입력 2016.04.02 (11:55) 사회
게임회사 넥슨 비상장 주식에 투자해 120억 원 안팎의 차익을 거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이 제기된 진경준 검사장에 대해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정밀 조사에 들어갔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 본부장을 비롯해 재산 공개 대상자들에 대해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당사자 소명을 받고 관계기관 자료 제출을 요구해 검토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필요하면 법무부에 추가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경준 본부장은 지난달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당시 156억 원의 재산을 신고해 재산 신고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후 진 본부장이 게임회사 넥슨의 비상장 주식에 투자해 120억 원 안팎의 차익을 얻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진 본부장은 지난 2005년 넥슨 비상장 주식을 수억 원에 사들였다가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126억 원에 매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진 본부장은 주식 매입 당시 금융정보분석원 파견 근무를 마치고 검찰에 복귀한 때였고, 넥슨 김정주 회장과는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진 본부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적절한 투자를 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왔다. 진 본부장은친구 소개로 정상적으로 투자해 장기 보유하다가 매각했을 뿐 부적절한 행위는 없었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진 본부장과 함께 주식을 매입한 이들 가운데는 넥슨 지주회사 감사를 지낸 박모 씨 등 회사 관계자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라지만 법무부는 그동안 업무 관련성이 없고 재산 신고 내용을 조사하는 것은 공직자윤리위원회 소관 사항이라며 자체 조사 계획이 없다는 입장만 밝혀왔다.
  • ‘주식 120억 안팎 차익’ 진경준 검사장, 공직자윤리위 조사
    • 입력 2016-04-02 11:55:14
    사회
게임회사 넥슨 비상장 주식에 투자해 120억 원 안팎의 차익을 거둔 사실이 알려지면서 미공개 정보 이용 의혹이 제기된 진경준 검사장에 대해 공직자윤리위원회가 정밀 조사에 들어갔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는 진경준 법무부 출입국 외국인정책 본부장을 비롯해 재산 공개 대상자들에 대해 조사를 한다고 밝혔다. 공직자윤리위원회 관계자는 "당사자 소명을 받고 관계기관 자료 제출을 요구해 검토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필요하면 법무부에 추가 조사를 의뢰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진경준 본부장은 지난달 고위 공직자 재산 공개 당시 156억 원의 재산을 신고해 재산 신고 순위 1위를 차지했다. 이후 진 본부장이 게임회사 넥슨의 비상장 주식에 투자해 120억 원 안팎의 차익을 얻었다는 사실이 알려졌다. 진 본부장은 지난 2005년 넥슨 비상장 주식을 수억 원에 사들였다가 검사장으로 승진하면서 126억 원에 매각한 것으로 밝혀졌다. 진 본부장은 주식 매입 당시 금융정보분석원 파견 근무를 마치고 검찰에 복귀한 때였고, 넥슨 김정주 회장과는 친분이 두터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진 본부장이 미공개 정보를 이용해 부적절한 투자를 했다는 의혹이 잇따라 제기돼 왔다. 진 본부장은친구 소개로 정상적으로 투자해 장기 보유하다가 매각했을 뿐 부적절한 행위는 없었다는 해명을 내놓았다. 진 본부장과 함께 주식을 매입한 이들 가운데는 넥슨 지주회사 감사를 지낸 박모 씨 등 회사 관계자가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감찰 조사가 필요하다는 지적이 잇따라지만 법무부는 그동안 업무 관련성이 없고 재산 신고 내용을 조사하는 것은 공직자윤리위원회 소관 사항이라며 자체 조사 계획이 없다는 입장만 밝혀왔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