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언론 “한일 정상, 역사 논의 자제…‘위안부 문제’는 진전 없어”
입력 2016.04.02 (14:43) 국제
일본 언론은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역사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관한 대화를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지난해 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후 처음으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의 눈에 띄는 발언이 없었다"며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취급하는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이 역사 문제에 대해 계속 일본에 대화를 요구한다면 합의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도 "두 정상이 회담에서 역사나 영토 등 현안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고 전하며 "지난해 말 합의를 계기로 양국 관계 개선을 연출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역사 문제나 독도 영유권을 두고 악화했던 한일 관계가 일본군 위안부 합의 후 정상 궤도로 돌아오고 있다"라면서 "한국, 미국, 일본이 안보·방위 협력을 강화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사설을 썼다.

한편 아사히(朝日)신문은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으나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이나 주한 일본 대사관 인근의 위안부 소녀상 이전 등에 관한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다고 전했다.
  • 日 언론 “한일 정상, 역사 논의 자제…‘위안부 문제’는 진전 없어”
    • 입력 2016-04-02 14:43:06
    국제
일본 언론은 현지시간 지난달 31일 미국 워싱턴 D.C.에서 열린 박근혜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역사 문제 등 민감한 현안에 관한 대화를 자제했다고 평가했다.

교도통신은 지난해 말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합의 후 처음으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박 대통령의 눈에 띄는 발언이 없었다"며 문제가 해결된 것으로 취급하는 분위기라고 보도했다.

이에 대해, 박 대통령이 역사 문제에 대해 계속 일본에 대화를 요구한다면 합의가 충분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는 것으로 비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통신은 분석했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 신문(닛케이)도 "두 정상이 회담에서 역사나 영토 등 현안에 발을 들여놓지 않았다"고 전하며 "지난해 말 합의를 계기로 양국 관계 개선을 연출했다"고 보도했다.

마이니치(每日)신문은 "역사 문제나 독도 영유권을 두고 악화했던 한일 관계가 일본군 위안부 합의 후 정상 궤도로 돌아오고 있다"라면서 "한국, 미국, 일본이 안보·방위 협력을 강화해 북한의 도발을 억지해야 한다"는 내용의 사설을 썼다.

한편 아사히(朝日)신문은 박 대통령과 아베 총리가 일본군 위안부 문제에 관한 합의를 성실히 이행하기로 했으나 피해자 지원을 위한 재단 설립이나 주한 일본 대사관 인근의 위안부 소녀상 이전 등에 관한 구체적인 진전은 없었다고 전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