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더민주, 호남 표심 다지기…“정권 교체 방해 세력”
입력 2016.04.02 (21:03) 수정 2016.04.02 (22:1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이틀째 호남 유세로 지지 기반을 다졌습니다.

국민의당엔 야권 분열 책임이 있다고 공격했고, 정부, 여당에는 경제심판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째 호남 유세에 나선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한층 적극적인 모습으로 유세 현장을 누볐습니다.

국민의당을 '분열 획책 세력' '기득권 세력'으로 규정하면서, 야권 분열의 책임을 물으며 맹비난했습니다.

또 광주가 정권 교체에 장애가 됐다는 얘기를 들어야겠냐며 수권정당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 "수권능력 없는 정당이 의회에 진출하면 이것은 바로 정권교체를 방해하는 세력에 불과할 것이다"

새누리당이 제기한 양적완화를 비판하며 포용적 성장의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대표는 호남의 반 친노 정서를 의식한듯 계파 싸움으로 당을 분열시킨 자는 당에 회귀할 수 없다고 했고,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광주 선언문'도 발표했습니다.

이틀간 호남을 집중적으로 돌며 표심잡기에 주력했던 김종인 대표는 내일(3일)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다시 수도권 유세에 나섭니다.

대전지역 후보자 지원 유세에 나선 문재인 전 대표는 야당 후보들간에 단일화가 안된다면 더민주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뉴스, 정아연입니다.
  • 더민주, 호남 표심 다지기…“정권 교체 방해 세력”
    • 입력 2016-04-02 20:36:47
    • 수정2016-04-02 22:11:24
    뉴스 9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 김종인 대표는 이틀째 호남 유세로 지지 기반을 다졌습니다.

국민의당엔 야권 분열 책임이 있다고 공격했고, 정부, 여당에는 경제심판론을 거듭 제기했습니다.

정아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이틀째 호남 유세에 나선 더민주 김종인 대표가 한층 적극적인 모습으로 유세 현장을 누볐습니다.

국민의당을 '분열 획책 세력' '기득권 세력'으로 규정하면서, 야권 분열의 책임을 물으며 맹비난했습니다.

또 광주가 정권 교체에 장애가 됐다는 얘기를 들어야겠냐며 수권정당에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녹취> 김종인 (더불어민주당 대표) : "수권능력 없는 정당이 의회에 진출하면 이것은 바로 정권교체를 방해하는 세력에 불과할 것이다"

새누리당이 제기한 양적완화를 비판하며 포용적 성장의 필요성도 거듭 강조했습니다.

김 대표는 호남의 반 친노 정서를 의식한듯 계파 싸움으로 당을 분열시킨 자는 당에 회귀할 수 없다고 했고, 5.18 정신을 계승하겠다는 '광주 선언문'도 발표했습니다.

이틀간 호남을 집중적으로 돌며 표심잡기에 주력했던 김종인 대표는 내일(3일) 제주 4.3희생자 추념식에 참석한 뒤 다시 수도권 유세에 나섭니다.

대전지역 후보자 지원 유세에 나선 문재인 전 대표는 야당 후보들간에 단일화가 안된다면 더민주 후보에게 표를 몰아달라고 호소했습니다.

KBS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