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북한 ‘무수단’ 발사
김정은, ‘북한판 패트리엇’ 발사 첫 공개…주력 전투기 겨냥
입력 2016.04.02 (21:15) 수정 2016.04.02 (22: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북한판 페트리엇으로 불리는 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이번에도 김정은이 직접 지휘를 했는데요.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를 겨냥했다는 분석입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원통형의 발사관에서 수직으로 발사된 미사일이 하늘로 솟구쳐 오릅니다.

잠시 뒤 공중에서 화염을 내뿜더니, 각도를 바꿔 목표물을 향해갑니다.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어제(1일) 함경도 선덕 일대에서 이뤄진 지대공 미사일 발사 장면입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조국의 푸른 하늘가에 멸적의 비행운을 새기며 적 공중 목표를 정확히 타격, 소멸했습니다.”

발사 장면이 처음 공개된 이 미사일은 '북한판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KN-06로 분석됐습니다.

지난 2010년 북한 당 창건 65주년 열병식 때 처음 선보인 KN-06는 사거리가 최대 150km로, 주로 F-15나 F-16 등 우리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를 겨냥해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미사일 엔진이 공중에서 점화되는 이른바 '콜드 론치' 기술이 SLBM 사출시험에 이어 이번 미사일 발사에까지 적용된 점도 주목됩니다.

<인터뷰> 양욱(국방안보포럼 수석연구위원) : “10미터 정도 높이를 올라가서 거기서부터 점화가 되는데 발사 원점을 쉽게 알 수 없게 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북한의 GPS 전파 교란이 사흘째 이어진 가운데, 오늘(2일)은 기존의 4개 지역 외에 개성에서도 추가 신호가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항공기 357대와 선박 470척 등에 교란 신호가 유입됐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고은희입니다.
  • 김정은, ‘북한판 패트리엇’ 발사 첫 공개…주력 전투기 겨냥
    • 입력 2016-04-02 20:53:09
    • 수정2016-04-02 22:10:20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북한판 페트리엇으로 불리는 신형 지대공 미사일 시험 발사 장면을 처음으로 공개했습니다.

이번에도 김정은이 직접 지휘를 했는데요.

우리 공군의 주력 전투기를 겨냥했다는 분석입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형 원통형의 발사관에서 수직으로 발사된 미사일이 하늘로 솟구쳐 오릅니다.

잠시 뒤 공중에서 화염을 내뿜더니, 각도를 바꿔 목표물을 향해갑니다.

김정은이 참관한 가운데 어제(1일) 함경도 선덕 일대에서 이뤄진 지대공 미사일 발사 장면입니다.

<녹취> 북한 조선중앙TV : “조국의 푸른 하늘가에 멸적의 비행운을 새기며 적 공중 목표를 정확히 타격, 소멸했습니다.”

발사 장면이 처음 공개된 이 미사일은 '북한판 패트리엇'으로 불리는 KN-06로 분석됐습니다.

지난 2010년 북한 당 창건 65주년 열병식 때 처음 선보인 KN-06는 사거리가 최대 150km로, 주로 F-15나 F-16 등 우리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를 겨냥해 개발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미사일 엔진이 공중에서 점화되는 이른바 '콜드 론치' 기술이 SLBM 사출시험에 이어 이번 미사일 발사에까지 적용된 점도 주목됩니다.

<인터뷰> 양욱(국방안보포럼 수석연구위원) : “10미터 정도 높이를 올라가서 거기서부터 점화가 되는데 발사 원점을 쉽게 알 수 없게 한다는 장점이 있습니다.”

북한의 GPS 전파 교란이 사흘째 이어진 가운데, 오늘(2일)은 기존의 4개 지역 외에 개성에서도 추가 신호가 발사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정부는 항공기 357대와 선박 470척 등에 교란 신호가 유입됐지만 큰 피해는 없었다고 밝혔습니다.

KBS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