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검찰, 국산 포 부품 미제로 속인 무기중개업자 구속
입력 2016.04.08 (02:01) 사회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포 제작용 국산 부품을 미국산으로 속여 우리 군에 납품한 혐의로 M사 대표 황모(61) 씨를 어제(7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뒤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 씨는 국내 업체가 생산한 포신용 볼트·너트 등 기초 부품을 미국으로 보낸 뒤 가짜 인증서와 함께 역수입해 미국산인 것처럼 대기업 계열 방산업체 H사에 납품해 10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지난달 M사를 압수수색했다.

황씨가 납품한 부품은 전방에 배치된 육군 K-9 자주포와 해군 76㎜ 함포 등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무기 중개 및 납품 과정에서 군 관계자 등 다른 인물이 연루됐는지 여부와 관련 부품이 다른 무기에 쓰였는지 등 수사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 검찰, 국산 포 부품 미제로 속인 무기중개업자 구속
    • 입력 2016-04-08 02:01:24
    사회
서울중앙지검 방위사업수사부는 포 제작용 국산 부품을 미국산으로 속여 우리 군에 납품한 혐의로 M사 대표 황모(61) 씨를 어제(7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성창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을 한 뒤 "범죄 사실이 소명되고 증거인멸의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검찰에 따르면 황 씨는 국내 업체가 생산한 포신용 볼트·너트 등 기초 부품을 미국으로 보낸 뒤 가짜 인증서와 함께 역수입해 미국산인 것처럼 대기업 계열 방산업체 H사에 납품해 10억여 원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이런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지난달 M사를 압수수색했다.

황씨가 납품한 부품은 전방에 배치된 육군 K-9 자주포와 해군 76㎜ 함포 등에 사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무기 중개 및 납품 과정에서 군 관계자 등 다른 인물이 연루됐는지 여부와 관련 부품이 다른 무기에 쓰였는지 등 수사를 계속해 나갈 계획이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