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경선에서 트럼프에 투표할 것”
입력 2016.04.08 (04:47) 수정 2016.04.08 (06:50) 국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오는 19일 열리는 뉴욕 주의 대선 경선에서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7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포스트에 "나는 트럼프를 지지한다.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그러면서 자신이 트럼프의 모든 공약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제와 이민, 국가안보 분야에서는 트럼프의 견해를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가 공화당 뉴욕 주 프라이머리에서 50%가 넘는 득표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특히 "50% 이상에서 얼마를 더 얻느냐가 문제"라면서 "만약 (95명의 뉴욕 주 대의원 중) 70∼80명을 확보한다면 당 대선주자 지명에 필요한 1천237명의 대의원 확보에 청신호를 켜는 것"이라고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다만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간에 벌어지고 있는 인신공격을 우려했으며, 특히 상대방의 부인을 둘러싼 공격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폴리티코 등 일부 미국 언론은 이날 줄리아니 전 시장이 크루즈를 만날 예정이며 양측이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으나,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 같은 보도를 부인했다.
  •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 “경선에서 트럼프에 투표할 것”
    • 입력 2016-04-08 04:47:51
    • 수정2016-04-08 06:50:23
    국제
루돌프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오는 19일 열리는 뉴욕 주의 대선 경선에서 공화당 선두 주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지지하겠다고 밝혔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7일(현지시간) 일간 뉴욕포스트에 "나는 트럼프를 지지한다. 트럼프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그러면서 자신이 트럼프의 모든 공약에 동의하는 것은 아니지만, 경제와 이민, 국가안보 분야에서는 트럼프의 견해를 지지한다고 설명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트럼프가 공화당 뉴욕 주 프라이머리에서 50%가 넘는 득표를 할 것으로 내다봤다.

그는 특히 "50% 이상에서 얼마를 더 얻느냐가 문제"라면서 "만약 (95명의 뉴욕 주 대의원 중) 70∼80명을 확보한다면 당 대선주자 지명에 필요한 1천237명의 대의원 확보에 청신호를 켜는 것"이라고 말했다.

줄리아니 전 시장은 다만 트럼프와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 간에 벌어지고 있는 인신공격을 우려했으며, 특히 상대방의 부인을 둘러싼 공격은 안 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폴리티코 등 일부 미국 언론은 이날 줄리아니 전 시장이 크루즈를 만날 예정이며 양측이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으나, 줄리아니 전 시장은 이 같은 보도를 부인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