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효도관광인 줄 알았는데 ‘바가지 관광’
입력 2016.04.08 (06:49) 수정 2016.04.08 (07:3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효도 관광을 빙자해 노인들에게 녹용 제품들을 판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함량 미달 제품들을 10배나 비싸게 팔아 8억여 원을 챙겼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냉동실에는 유통기한이 적혀 있지 않은 오래된 녹용들이 들어있고, 중국산과 국산 약재들이 포대 안에 어지럽게 섞여 있습니다.

56살 최 모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효도관광에 나선 3천5백여 명에게 이 녹용 제품들을 팔았습니다.

'만병통치약'이라며 속여 판 녹용 추출액 가격은 30만 원.

원가가 3만 원 상당인데, 10배나 비싸게 팔아 8억 7천만 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녹취> 홍보관 관계자 (음성변조) : "뼈마디 쑤시고 아리고 아플 때, 통증이 있을 때 오래 드시지 마세요. 1봉 아니면 2봉만 잡수세요. 그러면 신기하게 좋아집니다."

남의 사슴 농장에 가 자신이 운영하는 것처럼 직접 키운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공짜다, 혹은 2만 원만 내면 하루 관광과 식사를 모두 제공하는 '효도관광'이란 말에 노인들이 속았습니다.

<인터뷰> 김주경(서울 강북경찰서 수사과) : "관광지에 가기는 합니다. 가면서 보통 사슴 농장의 홍보관으로 가지만 그 중에 4군데 정도의 홍보관을 경유하게 됩니다."

경찰은 최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가이드 등 3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 효도관광인 줄 알았는데 ‘바가지 관광’
    • 입력 2016-04-08 06:51:44
    • 수정2016-04-08 07:33:34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효도 관광을 빙자해 노인들에게 녹용 제품들을 판 일당이 검거됐습니다.

함량 미달 제품들을 10배나 비싸게 팔아 8억여 원을 챙겼습니다.

송금한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냉동실에는 유통기한이 적혀 있지 않은 오래된 녹용들이 들어있고, 중국산과 국산 약재들이 포대 안에 어지럽게 섞여 있습니다.

56살 최 모 씨 등은 지난해 1월부터 지난달까지 효도관광에 나선 3천5백여 명에게 이 녹용 제품들을 팔았습니다.

'만병통치약'이라며 속여 판 녹용 추출액 가격은 30만 원.

원가가 3만 원 상당인데, 10배나 비싸게 팔아 8억 7천만 원의 부당 이득을 챙겼습니다.

<녹취> 홍보관 관계자 (음성변조) : "뼈마디 쑤시고 아리고 아플 때, 통증이 있을 때 오래 드시지 마세요. 1봉 아니면 2봉만 잡수세요. 그러면 신기하게 좋아집니다."

남의 사슴 농장에 가 자신이 운영하는 것처럼 직접 키운다고 거짓말을 했습니다.

공짜다, 혹은 2만 원만 내면 하루 관광과 식사를 모두 제공하는 '효도관광'이란 말에 노인들이 속았습니다.

<인터뷰> 김주경(서울 강북경찰서 수사과) : "관광지에 가기는 합니다. 가면서 보통 사슴 농장의 홍보관으로 가지만 그 중에 4군데 정도의 홍보관을 경유하게 됩니다."

경찰은 최 씨 등 3명을 구속하고, 가이드 등 32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KBS 뉴스 송금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