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4·13 총선 사전투표 실시
입력 2016.04.08 (06:59) 수정 2016.04.08 (08:1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13 총선을 5일 앞두고 오늘 전국적으로 사전 투표가 실시됩니다.

지금 사전 투표소가 차려진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류호성 기자! 사전 투표는 시작됐나요?

<리포트>

네, 4·13 총선의 사전 투표는 조금 전인 6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총선에서 사전 투표가 적용돼 시행되는 건 이번 선거가 처음입니다.

사전 투표소가 있는 이곳 서울역에는 아침 일찍부터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이런 사전 투표소는 3천5백여 곳에 설치됐습니다.

이번 총선에선 서울역과 용산역 등에 새롭게 설치됐습니다.

운전면허증과 여권 등 신분증이 있는 유권자면 전국 어디에서나 투표가 가능합니다.

사전 투표일 이틀을 포함하면 이번 총선에선 실제 유권자가 투표할 수 있는 날은 사흘이 됩니다.

이 때문에 각 당은 이번 사전투표에서 각각 지지층을 투표장에 이끌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각 당은 특히 사전 투표율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요.

2년 전 (2014년) 지방선거에선 사전 투표율이 11.5%였습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가 총선에선 이번에 처음 실시되는 만큼 이보다 더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질문>
사전 투표 절차는 어떻게 되나요?

유권자들은 무엇을 주의해야 하나요?

<답변>
네, 사전 투표와 13일 선거일 투표는 몇 가지 다른 점이 있습니다.

우선 입구에서부터 주의해야 합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관내 선거인과 관외 선거인이라고 적힌 표지판을 보게 됩니다.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역을 기준으로 봤을 때, 용산에 사는 유권자는 관내로, 그 이외 지역 유권자는 관외가 됩니다.

선관위 전용 전산망으로 신분증 검사가 끝나면 투표용지 2장을 받게 됩니다.

이때 관외 선거인은 투표용지를 넣고 밀봉할 노란 봉투를 반드시 받아야 합니다.

이후 투표용지에 도장을 찍고 잘 접은 뒤 투표함에 넣으면 됩니다.

이때 노란 봉투를 받은 유권자는 반드시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넣고 밀봉하는걸 잊으면 안 됩니다.

사전투표소의 위치를 알고 싶으면 스마트폰에서 '선거 정보'라는 앱을 이용하면 됩니다.

사전 투표는 내일까지 이어지고, 저녁 6시까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사전 투표소가 차려진 서울역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 4·13 총선 사전투표 실시
    • 입력 2016-04-08 07:07:19
    • 수정2016-04-08 08:16: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4·13 총선을 5일 앞두고 오늘 전국적으로 사전 투표가 실시됩니다.

지금 사전 투표소가 차려진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류호성 기자! 사전 투표는 시작됐나요?

<리포트>

네, 4·13 총선의 사전 투표는 조금 전인 6시부터 시작됐습니다.

총선에서 사전 투표가 적용돼 시행되는 건 이번 선거가 처음입니다.

사전 투표소가 있는 이곳 서울역에는 아침 일찍부터 유권자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전국적으로 이런 사전 투표소는 3천5백여 곳에 설치됐습니다.

이번 총선에선 서울역과 용산역 등에 새롭게 설치됐습니다.

운전면허증과 여권 등 신분증이 있는 유권자면 전국 어디에서나 투표가 가능합니다.

사전 투표일 이틀을 포함하면 이번 총선에선 실제 유권자가 투표할 수 있는 날은 사흘이 됩니다.

이 때문에 각 당은 이번 사전투표에서 각각 지지층을 투표장에 이끌기 위해 전력을 다하고 있습니다.

각 당은 특히 사전 투표율에 관심을 보이고 있는데요.

2년 전 (2014년) 지방선거에선 사전 투표율이 11.5%였습니다.

선관위는 사전투표가 총선에선 이번에 처음 실시되는 만큼 이보다 더 높은 투표율을 기록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질문>
사전 투표 절차는 어떻게 되나요?

유권자들은 무엇을 주의해야 하나요?

<답변>
네, 사전 투표와 13일 선거일 투표는 몇 가지 다른 점이 있습니다.

우선 입구에서부터 주의해야 합니다.

입구에 들어서면 관내 선거인과 관외 선거인이라고 적힌 표지판을 보게 됩니다.

서울 용산구에 있는 서울역을 기준으로 봤을 때, 용산에 사는 유권자는 관내로, 그 이외 지역 유권자는 관외가 됩니다.

선관위 전용 전산망으로 신분증 검사가 끝나면 투표용지 2장을 받게 됩니다.

이때 관외 선거인은 투표용지를 넣고 밀봉할 노란 봉투를 반드시 받아야 합니다.

이후 투표용지에 도장을 찍고 잘 접은 뒤 투표함에 넣으면 됩니다.

이때 노란 봉투를 받은 유권자는 반드시 기표소 안에서 투표용지를 넣고 밀봉하는걸 잊으면 안 됩니다.

사전투표소의 위치를 알고 싶으면 스마트폰에서 '선거 정보'라는 앱을 이용하면 됩니다.

사전 투표는 내일까지 이어지고, 저녁 6시까지 가능합니다.

지금까지 사전 투표소가 차려진 서울역에서 KBS 뉴스 류호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