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부적절 재테크’ 판사 사표 수리 논란
입력 2016.04.08 (07:17) 수정 2016.04.08 (08: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지방법원의 한 부장판사가 부적절한 재테크를 했다는 의혹에 받아 사표를 내자 대법원이 감찰조사 없이 사표를 수리해 법조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표를 낸 부장판사는 지난해 한 증권사의 트레이더에게 5억원이 든 증권계좌를 맡기고 연 12%의 고수익을 보장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금융 거래를 하면서 명의를 신탁하고 이자 수익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부장판사는 "어머니 돈을 대신 관리한 것"이라고 대법원에 해명한 전해졌습니다.
  • ‘부적절 재테크’ 판사 사표 수리 논란
    • 입력 2016-04-08 07:22:55
    • 수정2016-04-08 08:28:04
    뉴스광장
지방법원의 한 부장판사가 부적절한 재테크를 했다는 의혹에 받아 사표를 내자 대법원이 감찰조사 없이 사표를 수리해 법조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사표를 낸 부장판사는 지난해 한 증권사의 트레이더에게 5억원이 든 증권계좌를 맡기고 연 12%의 고수익을 보장받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또 금융 거래를 하면서 명의를 신탁하고 이자 수익을 제대로 신고하지 않은 의혹도 받고 있습니다.

부장판사는 "어머니 돈을 대신 관리한 것"이라고 대법원에 해명한 전해졌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