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보이스피싱 사기, 정부기관 사칭→대출권유형으로 바뀌어
입력 2016.04.08 (08:04) 수정 2016.04.08 (11:40) 경제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대출을 권유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경찰과 검찰 등 공공기관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는 2015년 상반기엔 전체의 63%를 차지했지만 하반기엔 46%, 올해 1, 2월엔 33%로 점차 줄었다. 그러나 대출을 권유하는 수법을 쓴 사기는 2015년 상반기 36.7%에서 하반기 53.6%, 올해 2월까지 66.5%로 급증했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범 목소리가 공개되면서 국민들이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에 잘 속지 않게 되자,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의 절박한 심리를 악용하는 대출권유형으로 바뀌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출권유형 보이스피싱은 저신용자, 저소득층 또는 다중채무자 등을 집중적으로 노리고, 신용등급 상향, 대출보증료 등의 명목으로 돈을 빼앗는 수법을 사용한다. 금융감독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대출 권유 전화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면, 반드시 해당 금융회사에 직접 문의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지킴이' 인터넷 홈페이지(http://phishing-keeper.fss.or.kr)를 통해 대출을 권유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목소리를 사례별로 공개했다.
  • 보이스피싱 사기, 정부기관 사칭→대출권유형으로 바뀌어
    • 입력 2016-04-08 08:04:40
    • 수정2016-04-08 11:40:22
    경제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대출을 권유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금융감독원 자료를 보면, 경찰과 검찰 등 공공기관 직원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사기는 2015년 상반기엔 전체의 63%를 차지했지만 하반기엔 46%, 올해 1, 2월엔 33%로 점차 줄었다. 그러나 대출을 권유하는 수법을 쓴 사기는 2015년 상반기 36.7%에서 하반기 53.6%, 올해 2월까지 66.5%로 급증했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사기범 목소리가 공개되면서 국민들이 정부기관을 사칭하는 수법에 잘 속지 않게 되자, 급전이 필요한 서민들의 절박한 심리를 악용하는 대출권유형으로 바뀌게 됐다고 설명했다.

대출권유형 보이스피싱은 저신용자, 저소득층 또는 다중채무자 등을 집중적으로 노리고, 신용등급 상향, 대출보증료 등의 명목으로 돈을 빼앗는 수법을 사용한다. 금융감독원은 출처가 불분명한 대출 권유 전화나 문자 메시지를 받았다면, 반드시 해당 금융회사에 직접 문의해 피해를 당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금융감독원은 '보이스피싱 지킴이' 인터넷 홈페이지(http://phishing-keeper.fss.or.kr)를 통해 대출을 권유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범들의 목소리를 사례별로 공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