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옐런 美 연준 의장 “미국 경제에 거품 없어”
입력 2016.04.08 (08:21) 수정 2016.04.08 (08:24) 국제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에 거품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이날 뉴욕 인터내셔널하우스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가해 '미국에서 거품이 곧 터질 것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이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벤 버냉키, 앨런 그린스펀 등 두 전직 연준 의장이 함께했으며, 폴 볼커 전 연준 의장은 화상으로 토론에 참가했다.

옐런 의장은 "금융 자산이 과대평가된 징후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미국의 경제가 잘 발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의 실업률이 5%로 떨어지는 등 노동시장이 최대 고용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물가상승률도 연준의 목표인 연 2%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옐런 의장은 지난해 12월 연준이 금리를 인상한 것이 실수였느냐는 질문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는 미국 경제가 연준의 목표를 향해 지속해서 개선되는 지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옐런 의장은 이어 앞으로도 연준이 미국의 경제 변화를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해 경제 상황에 따라 금리정책을 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 옐런 美 연준 의장 “미국 경제에 거품 없어”
    • 입력 2016-04-08 08:21:48
    • 수정2016-04-08 08:24:37
    국제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은 7일(현지시간) 미국 경제에 거품이 있다는 일각의 주장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옐런 의장은 이날 뉴욕 인터내셔널하우스에서 열린 토론회에 참가해 '미국에서 거품이 곧 터질 것이라는 지적이 있는데 동의하느냐'는 질문을 받자 이에 동의할 수 없다고 잘라 말했다.

이날 토론회에는 벤 버냉키, 앨런 그린스펀 등 두 전직 연준 의장이 함께했으며, 폴 볼커 전 연준 의장은 화상으로 토론에 참가했다.

옐런 의장은 "금융 자산이 과대평가된 징후를 찾아볼 수 없다"면서 "미국의 경제가 잘 발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의 실업률이 5%로 떨어지는 등 노동시장이 최대 고용에 가까워지고 있으며, 물가상승률도 연준의 목표인 연 2%에 가까워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옐런 의장은 지난해 12월 연준이 금리를 인상한 것이 실수였느냐는 질문에도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는 "당시에는 미국 경제가 연준의 목표를 향해 지속해서 개선되는 지표가 있었다"고 주장했다.

옐런 의장은 이어 앞으로도 연준이 미국의 경제 변화를 주의 깊게 지켜볼 것이라고 말해 경제 상황에 따라 금리정책을 펴나갈 것임을 시사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