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백내장 수술후 부작용”…50대 남성 병원 앞에서 분신
입력 2016.04.08 (10:41) 사회
안과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50대 남성이 부작용을 호소하다 병원 앞에서 분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기 성남중원경찰서에 따르면 어제(7일) 오전 11시 25분쯤 경기도 성남시의 한 안과병원 앞에서 박모(59)씨가 몸에 시너를 뿌린뒤 불을 붙였다.

분신 전 박씨는 오전 11시 20분께 1ℓ짜리 시너 두 통을 들고 병원을 찾아 시너를 병원 안과 자신 몸에 뿌렸다. 이에 원장이 바깥으로 대피하자 뒤따라나가 주머니에서 라이터를 꺼내 몸에 스스로 불을 붙였다.

병원 측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박씨 몸에 붙은 불을 소화기로 진화했고, 박 씨는 얼굴과 상반신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해당 안과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박씨는 수술 이후 사물이 2개로 겹쳐 보이는 '복시현상'을 주장하며 병원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 측은 "대학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끔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했으나 갑자기 찾아와 분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병원 안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를 것처럼 위협했기 때문에 박씨에게 현주건조물방화 예비죄가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 “백내장 수술후 부작용”…50대 남성 병원 앞에서 분신
    • 입력 2016-04-08 10:41:04
    사회
안과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50대 남성이 부작용을 호소하다 병원 앞에서 분신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경기 성남중원경찰서에 따르면 어제(7일) 오전 11시 25분쯤 경기도 성남시의 한 안과병원 앞에서 박모(59)씨가 몸에 시너를 뿌린뒤 불을 붙였다.

분신 전 박씨는 오전 11시 20분께 1ℓ짜리 시너 두 통을 들고 병원을 찾아 시너를 병원 안과 자신 몸에 뿌렸다. 이에 원장이 바깥으로 대피하자 뒤따라나가 주머니에서 라이터를 꺼내 몸에 스스로 불을 붙였다.

병원 측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한 경찰은 박씨 몸에 붙은 불을 소화기로 진화했고, 박 씨는 얼굴과 상반신 등에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후송됐다. 다행히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10월 해당 안과에서 백내장 수술을 받은 박씨는 수술 이후 사물이 2개로 겹쳐 보이는 '복시현상'을 주장하며 병원과 갈등을 빚은 것으로 조사됐다. 병원 측은 "대학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을 수 있게끔 비용을 지원하겠다고 했으나 갑자기 찾아와 분신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병원 안에 시너를 뿌리고 불을 지를 것처럼 위협했기 때문에 박씨에게 현주건조물방화 예비죄가 적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