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황교안 “안전에 대한 첫걸음, 현장 확인에서 출발”
입력 2016.04.08 (11:00) 수정 2016.04.08 (11:23)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8일) "안전은 정부가 챙겨야 할 최우선 가치이고, 첫 걸음은 현장을 확인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 날 오전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시 강동구를 잇는 강동대교를 방문해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현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국가안전대진단은 지난 2월15일부터 30일까지 민·관이 함께 실시하는 안전 점검으로, 안전등급 C 이하인 고속도로와 일반국도의 교량, 터널 등의 시설물이나 20년 이상 경과한 시설물 등을 대상으로 살펴보고 있다.

황 총리는 "국가안전대진단의 목적은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물의 안전 실태를 점검해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라며 "교량은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국가 기간시설이라는 점에서 조그마한 잘못도 인명피해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각, 상판 등 주요 부분의 구조적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지를 보다 세밀하고 정교하게 살펴봐야 한다"며 "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면밀한 현장 점검 결과를 토대로 보수·보강 등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 황교안 “안전에 대한 첫걸음, 현장 확인에서 출발”
    • 입력 2016-04-08 11:00:34
    • 수정2016-04-08 11:23:20
    정치
황교안 국무총리는 오늘(8일) "안전은 정부가 챙겨야 할 최우선 가치이고, 첫 걸음은 현장을 확인하는 것에서부터 출발한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 날 오전 경기도 구리시와 서울시 강동구를 잇는 강동대교를 방문해 '국가안전대진단' 추진 현황을 점검하면서 이같이 밝혔다.국가안전대진단은 지난 2월15일부터 30일까지 민·관이 함께 실시하는 안전 점검으로, 안전등급 C 이하인 고속도로와 일반국도의 교량, 터널 등의 시설물이나 20년 이상 경과한 시설물 등을 대상으로 살펴보고 있다.

황 총리는 "국가안전대진단의 목적은 다중이 이용하는 시설물의 안전 실태를 점검해 사고를 예방하는 것"이라며 "교량은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국가 기간시설이라는 점에서 조그마한 잘못도 인명피해로 연결될 가능성이 높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교각, 상판 등 주요 부분의 구조적 안전성에 문제가 없는지를 보다 세밀하고 정교하게 살펴봐야 한다"며 "국토부 등 관계부처는 면밀한 현장 점검 결과를 토대로 보수·보강 등 근본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