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해 짙은 안개…인천 여객선 10개 항로 ‘대기’
입력 2016.04.08 (11:12) 사회
8일 오전 서해 상에 낀 짙은 안개로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10개 항로의 여객선이 제때 운항을 못하고 대기하고 있다.

인천항 운항관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반 인천 앞·먼바다의 가시거리는 100∼300m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인천∼백령도 등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10개 항로 12척의 여객선이 안개가 걷히기를 기다리며 대기하고 있다.

전체 11개 항로 가운데 삼목~장봉 1개 항로의 여객선 1척만 10시 40분부터 운항이 재개됐다.

운항관리실 관계자는 "안개가 걷히는 대로 여객선 운항을 재개하니 이용객들은 선사에 운항 여부를 먼저 확인한 뒤 선착장으로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 서해 짙은 안개…인천 여객선 10개 항로 ‘대기’
    • 입력 2016-04-08 11:12:29
    사회
8일 오전 서해 상에 낀 짙은 안개로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10개 항로의 여객선이 제때 운항을 못하고 대기하고 있다.

인천항 운항관리실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반 인천 앞·먼바다의 가시거리는 100∼300m에 불과하다.

이에 따라 인천∼백령도 등 인천과 섬 지역을 오가는 10개 항로 12척의 여객선이 안개가 걷히기를 기다리며 대기하고 있다.

전체 11개 항로 가운데 삼목~장봉 1개 항로의 여객선 1척만 10시 40분부터 운항이 재개됐다.

운항관리실 관계자는 "안개가 걷히는 대로 여객선 운항을 재개하니 이용객들은 선사에 운항 여부를 먼저 확인한 뒤 선착장으로 나와달라"고 당부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