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낙상사고’ 중국 거주 위안부 피해 할머니 국내 이송
입력 2016.04.08 (14:31) 수정 2016.04.08 (22:53) 사회

[연관 기사] ☞ “조국 품에서 치료”…위안부 할머니의 귀향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치료를 위해 한국으로 온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월 15일 계단에서 넘어져 갈비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 뒤 중국에서 치료를 받아온 하 할머니를 10일 서울로 이송해 흑석동 중앙대병원에서 치료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하 할머니는 사고로 부러진 갈비뼈가 폐를 찔러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위독한 상태이다. 현재 의식은 찾았으나 의사소통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외에도 심기능 저하, 급성 심부전증 등 여러 지병을 앓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병원 의료진은 이달 초 하 할머니 치료를 위해 중국으로 건너갔으며, 한국으로 오는 것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국내 이송을 하게 된 것이다.

이송팀은 중앙대병원 의료진 4명과 여가부 담당자 2명 등 6명으로 구성되며, 하 할머니의 셋째 딸과 손녀 등 2명이 보호자로 따라온다.

하 할머니는 17세 때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중국지역의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큰 고초를 겪었으며 광복 이후에도 고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현지 방직공장 등에서 일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1999년 한국 국적을 회복하고 나서 국내로 들어와 몇 년 살기도 했으나 연고가 없어 결국 다시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평소 고국을 그리워했으며 특히 부모님이 묻혀 있는 고향으로 돌아가길 희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 ‘낙상사고’ 중국 거주 위안부 피해 할머니 국내 이송
    • 입력 2016-04-08 14:31:44
    • 수정2016-04-08 22:53:19
    사회

[연관 기사] ☞ “조국 품에서 치료”…위안부 할머니의 귀향

중국에 남은 유일한 한국 국적의 '위안부' 피해자인 하상숙(88) 할머니가 치료를 위해 한국으로 온다.

여성가족부는 지난 2월 15일 계단에서 넘어져 갈비뼈가 부러지는 사고를 당한 뒤 중국에서 치료를 받아온 하 할머니를 10일 서울로 이송해 흑석동 중앙대병원에서 치료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하 할머니는 사고로 부러진 갈비뼈가 폐를 찔러 호흡곤란 등의 증세를 보이고 있으며, 위독한 상태이다. 현재 의식은 찾았으나 의사소통에는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외에도 심기능 저하, 급성 심부전증 등 여러 지병을 앓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앙대병원 의료진은 이달 초 하 할머니 치료를 위해 중국으로 건너갔으며, 한국으로 오는 것이 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리고 국내 이송을 하게 된 것이다.

이송팀은 중앙대병원 의료진 4명과 여가부 담당자 2명 등 6명으로 구성되며, 하 할머니의 셋째 딸과 손녀 등 2명이 보호자로 따라온다.

하 할머니는 17세 때 돈을 벌게 해주겠다는 말에 속아 중국지역의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큰 고초를 겪었으며 광복 이후에도 고국에 돌아오지 못하고 현지 방직공장 등에서 일하며 생계를 유지했다.

1999년 한국 국적을 회복하고 나서 국내로 들어와 몇 년 살기도 했으나 연고가 없어 결국 다시 중국으로 돌아갔다.

그러나 평소 고국을 그리워했으며 특히 부모님이 묻혀 있는 고향으로 돌아가길 희망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