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서울 국제금융경쟁력 6→12위로…영국이 1위
입력 2016.04.08 (17:15) 국제
국제금융도시로서 서울의 경쟁력이 세계 6위에서 12위로 떨어졌다는 평가결과가 나왔다.

영국계 컨설팅그룹 Z/YEN이 8일 발표한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19호'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국제금융센터지수는 705점으로 조사 대상 86개국 중 1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6위였던 순위가 여섯 계단 떨어진 것이다. 부산은 644점을 받아 38위였다.

Z/YEN은 매년 두 차례 세계 주요 금융도시의 경쟁력을 평가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평가는 각 컨설팅 기관이 산출하는 계량지수와 국제금융업계 종사자 2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종합평가 순위에서 1위는 영국 런던이었다. 이어 뉴욕과 싱가포르, 홍콩 등이 뒤를 이었다.
  • 서울 국제금융경쟁력 6→12위로…영국이 1위
    • 입력 2016-04-08 17:15:18
    국제
국제금융도시로서 서울의 경쟁력이 세계 6위에서 12위로 떨어졌다는 평가결과가 나왔다.

영국계 컨설팅그룹 Z/YEN이 8일 발표한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19호' 보고서에 따르면 서울의 국제금융센터지수는 705점으로 조사 대상 86개국 중 12위를 차지했다. 지난해 9월 6위였던 순위가 여섯 계단 떨어진 것이다. 부산은 644점을 받아 38위였다.

Z/YEN은 매년 두 차례 세계 주요 금융도시의 경쟁력을 평가한 보고서를 발표한다. 평가는 각 컨설팅 기관이 산출하는 계량지수와 국제금융업계 종사자 2천5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이뤄진다.

종합평가 순위에서 1위는 영국 런던이었다. 이어 뉴욕과 싱가포르, 홍콩 등이 뒤를 이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