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안철수, 文 호남 사과 발언 “광주 시민들이 판단할 것”
입력 2016.04.08 (17:50) 수정 2016.04.08 (17:58)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과 사과 발언에 대해 "호남시민들, 광주시민들께서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8일(오늘), 경기 광명에서 유세 뒤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가 광주에서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치에서 은퇴하고 대선에도 불출마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 이같이 응수했다.

이어 취재진이 "문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겨냥해 호남과 민주화세력을 이간질하는 세력이라고 했는데 동의하냐"고 묻자, 안 대표는 "국민의당에 유입된 지지층의 30% 정도가 새누리당을 지지하다가 실망해서 이탈한 분들"이라며, "국민의당은 확장성이 있고,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훨씬 더 큰 정당"이라고 답했다. 문 전 대표가 "호남에서 뿐만 아니라 호남의 지지를 바탕으로 호남 바깥에서도 이길 수 있는 정당은 더민주 밖에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또, 여론 조사 결과가 상승세라는 질문에는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서 왜 국민의당이 필요하고, 앞으로 국민의당이 무엇을 할 것인지 말씀드리겠다. 한 분 한 분 최선을 다해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 안철수, 文 호남 사과 발언 “광주 시민들이 판단할 것”
    • 입력 2016-04-08 17:50:42
    • 수정2016-04-08 17:58:30
    정치
국민의당 안철수 공동대표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전 대표의 호남 방문과 사과 발언에 대해 "호남시민들, 광주시민들께서 판단하고 결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철수 대표는 8일(오늘), 경기 광명에서 유세 뒤 기자들과 만나 문 전 대표가 광주에서 '호남이 지지를 거두면 정치에서 은퇴하고 대선에도 불출마하겠다'고 말한 데 대해 이같이 응수했다.

이어 취재진이 "문 전 대표가 국민의당을 겨냥해 호남과 민주화세력을 이간질하는 세력이라고 했는데 동의하냐"고 묻자, 안 대표는 "국민의당에 유입된 지지층의 30% 정도가 새누리당을 지지하다가 실망해서 이탈한 분들"이라며, "국민의당은 확장성이 있고,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훨씬 더 큰 정당"이라고 답했다. 문 전 대표가 "호남에서 뿐만 아니라 호남의 지지를 바탕으로 호남 바깥에서도 이길 수 있는 정당은 더민주 밖에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한 반박으로 풀이된다.

또, 여론 조사 결과가 상승세라는 질문에는 "남은 기간 최선을 다해서 왜 국민의당이 필요하고, 앞으로 국민의당이 무엇을 할 것인지 말씀드리겠다. 한 분 한 분 최선을 다해서 찾아뵙겠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