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해외 식당 종업원 13명 집단 탈출 입국
입력 2016.04.08 (19:00) 수정 2016.04.08 (19:16)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해외 식당 종업원 13명이 집단으로 탈출해 국내에 입국했습니다.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하며 우리나라 TV 등을 접하며 북한 체제의 허구성을 느껴 탈북을 결심했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해외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 13명이 집단으로 탈출해 국내 입국했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긴급 브리핑에서 북한의 해외 식당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남자 지배인 1명과 여자 종업원 12명이 어제 서울에 도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하며 한국 TV, 드라마, 영화, 인터넷 등을 통해 한국의 실상과 북한 체제 선전의 허구성을 알게 됐으며, 최근 집단 탈북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특히, 대북 제재 이후 북한 해외 식당도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북한 당국으로부터 외화 상납 요구 등 압박이 계속되기 때문에 상당한 부담감을 느꼈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한두 명이 개별 탈북한 사레는 있지만, 같은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들이 한꺼번에 탈북해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 대변인은 이들이 집단 이탈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긴장감과 피로감 등을 호소하고 있지만, 검진 결과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면서 충분한 휴식 뒤 절차에 따라 구체적인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들이 어느 나라에서 일하고 있었는지와, 구체적인 탈출 경로는 외교 마찰 등을 고려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北 해외 식당 종업원 13명 집단 탈출 입국
    • 입력 2016-04-08 19:02:44
    • 수정2016-04-08 19:16:09
    뉴스 7
<앵커 멘트>

북한의 해외 식당 종업원 13명이 집단으로 탈출해 국내에 입국했습니다.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하며 우리나라 TV 등을 접하며 북한 체제의 허구성을 느껴 탈북을 결심했다고 정부는 밝혔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북한의 해외 식당에서 일하던 종업원 13명이 집단으로 탈출해 국내 입국했다고 통일부가 밝혔습니다.

정준희 통일부 대변인은 긴급 브리핑에서 북한의 해외 식당에 파견돼 근무 중이던 남자 지배인 1명과 여자 종업원 12명이 어제 서울에 도착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인터뷰> 정준희(통일부 대변인) : "(이들은) 해외에서 생활하며 한국 TV, 드라마, 영화, 인터넷 등을 통해 한국의 실상과 북한 체제 선전의 허구성을 알게 됐으며, 최근 집단 탈북을 결심했다고 합니다."

특히, 대북 제재 이후 북한 해외 식당도 타격을 받는 상황에서 북한 당국으로부터 외화 상납 요구 등 압박이 계속되기 때문에 상당한 부담감을 느꼈다는 언급이 있었다고 전해졌습니다.

그동안 북한 해외식당 종업원 한두 명이 개별 탈북한 사레는 있지만, 같은 식당에서 일하는 종업원들이 한꺼번에 탈북해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정 대변인은 이들이 집단 이탈과 장거리 이동에 따른 긴장감과 피로감 등을 호소하고 있지만, 검진 결과 건강은 양호한 상태라면서 충분한 휴식 뒤 절차에 따라 구체적인 동기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다만, 이들이 어느 나라에서 일하고 있었는지와, 구체적인 탈출 경로는 외교 마찰 등을 고려해 밝힐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