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비정규직 파업…전북 120개 학교 급식 중단
입력 2016.04.08 (19:20) 수정 2016.04.08 (19:38)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학교 비정규직 파업으로 전북지역 공립 초·중·고등학교 120곳의 급식이 오늘 하루 중단됐습니다.

교육청을 상대로 정기 상여금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데,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서승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북의 한 초등학교 점심시간입니다.

학생들은 정식 메뉴 대신 임시로 빵과 오렌지 주스를 받습니다.

조리 종사원들의 파업 때문입니다.

도시락을 싸온 학생도 있지만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장윤성(5학년) : "도시락을 만드셔야 하니까 엄마도 많이 불편하신 것 같았고, 저도 엄마가 고생하시니까 마음이 불편하기도 하고."

학교 비정규직 직원들이 오늘 하루 파업에 나선 곳은 전북지역 공립 초·중·고교 120여 곳입니다.

연 백만 원의 정기상여금과 급식비, 방학 중 비근무자 생계 대책 등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영심(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본부장) : "학교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종은 성과를 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과상여금은 교원과 공무원에게만 지급되고."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은 기본적으로 중앙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오진(전북교육청 행정과장) : "재정부담이 크거나 전국적으로 통일이 되어야 할 사항이거나 해서 저희 독자적으로 할 수 없는 사항들이죠."

하지만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이 고용한 만큼 노-사 스스로 해결할 문제라고 밝히고 있어 학교 급식 문제 등이 더욱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 비정규직 파업…전북 120개 학교 급식 중단
    • 입력 2016-04-08 19:23:45
    • 수정2016-04-08 19:38:07
    뉴스 7
<앵커 멘트>

학교 비정규직 파업으로 전북지역 공립 초·중·고등학교 120곳의 급식이 오늘 하루 중단됐습니다.

교육청을 상대로 정기 상여금 등 처우 개선을 요구하고 있는데,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서승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전북의 한 초등학교 점심시간입니다.

학생들은 정식 메뉴 대신 임시로 빵과 오렌지 주스를 받습니다.

조리 종사원들의 파업 때문입니다.

도시락을 싸온 학생도 있지만 당황스럽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인터뷰> 장윤성(5학년) : "도시락을 만드셔야 하니까 엄마도 많이 불편하신 것 같았고, 저도 엄마가 고생하시니까 마음이 불편하기도 하고."

학교 비정규직 직원들이 오늘 하루 파업에 나선 곳은 전북지역 공립 초·중·고교 120여 곳입니다.

연 백만 원의 정기상여금과 급식비, 방학 중 비근무자 생계 대책 등의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고 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최영심(전국교육공무직본부 부본부장) : "학교에서 근무하는 모든 직종은 성과를 내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성과상여금은 교원과 공무원에게만 지급되고."

이에 대해 전북교육청은 기본적으로 중앙정부가 나서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인터뷰> 오진(전북교육청 행정과장) : "재정부담이 크거나 전국적으로 통일이 되어야 할 사항이거나 해서 저희 독자적으로 할 수 없는 사항들이죠."

하지만 교육부는 시도교육청이 고용한 만큼 노-사 스스로 해결할 문제라고 밝히고 있어 학교 급식 문제 등이 더욱 확대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KBS 뉴스 서승신 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