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文 “호남, 지지 거두면 은퇴”…金, 수도권 13곳 강행군
입력 2016.04.08 (21:12) 수정 2016.04.08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광주를 방문해 호남이 자신에 대한 지지를 거두면 대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대표는 수도권 유세를 이어가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광주 5.18 국립묘지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당의 분열을 막지 못했고 후보 단일화도 이루지 못했다고 사과하고 호남이 지지하지 않는다면 정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저에 대한 지지를 거두시겠다면) 저는 미련없이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대선에도 도전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호남 홀대는 없었고, 거짓말에 휘둘려선 안된다고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내일(9일)은 전북을 찾아 호남 민심을 되돌리기 위한 마지막 호소에 나섭니다.

김종인 대표는 문 전대표의 호남 방문을 광주시민들도 너그럽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서울과 경기, 인천의 격전지 13군데를 도는 강행군을 펼치며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민주 대표) : "의회 다수 차지하고 내년도 정권교체 이룩해 새로운 희망있는 경제로 갈것이냐 이 두가지 결정하는 선거가 4.13선거다."

더민주의 선거전 지원 요청을 받았던 손학규 전 고문은 정계은퇴 약속을 지키겠다며 고사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 文 “호남, 지지 거두면 은퇴”…金, 수도권 13곳 강행군
    • 입력 2016-04-08 21:13:01
    • 수정2016-04-08 22:18:08
    뉴스 9
<앵커 멘트>

더불어민주당에선 문재인 전 대표가 광주를 방문해 호남이 자신에 대한 지지를 거두면 대선에 불출마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김종인 대표는 수도권 유세를 이어가며 지지를 호소했습니다.

정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더민주 문재인 전 대표가 광주 5.18 국립묘지에서 무릎을 꿇었습니다.

당의 분열을 막지 못했고 후보 단일화도 이루지 못했다고 사과하고 호남이 지지하지 않는다면 정계에서 은퇴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문재인(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 "(저에 대한 지지를 거두시겠다면) 저는 미련없이 정치일선에서 물러나겠습니다. 대선에도 도전하지 않겠습니다."

그러나 호남 홀대는 없었고, 거짓말에 휘둘려선 안된다고 호소했습니다.

문재인 전 대표는 내일(9일)은 전북을 찾아 호남 민심을 되돌리기 위한 마지막 호소에 나섭니다.

김종인 대표는 문 전대표의 호남 방문을 광주시민들도 너그럽게 받아들일 것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김 대표는 서울과 경기, 인천의 격전지 13군데를 도는 강행군을 펼치며 투표를 독려했습니다.

<녹취> 김종인(더민주 대표) : "의회 다수 차지하고 내년도 정권교체 이룩해 새로운 희망있는 경제로 갈것이냐 이 두가지 결정하는 선거가 4.13선거다."

더민주의 선거전 지원 요청을 받았던 손학규 전 고문은 정계은퇴 약속을 지키겠다며 고사했습니다.

KBS 뉴스 정아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