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박 대통령에 또 막말 맹비난…“숨통 끊겠다”
입력 2016.04.08 (21:20) 수정 2016.04.08 (22: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이 핵안보 정상회의 참석 등 북핵 외교를 빌미로 또다시 박 대통령을 겨냥해 막말성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입에 담기 힘든 극언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북 제재와 한미 군사 훈련을 계기로 청와대 조준 타격 영상 등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위협과 비방전을 이어온 북한.

핵안보 정상회의를 계기로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대남 기구 조평통은 박 대통령이 북핵 포기를 위한 국제 공조를 구걸했다며, 숨통을 빨리 끊는 게 민심이라는 극언을 쏟아냈습니다.

<인터뷰> 북한 조평통 대변인 담화 : "남은 길은 백두산 혁명 강군의 조준경 안에 들어있는 청와대 안방에 다시 틀어박혀 비참한 황천길을 재촉하는 것 뿐이다."

대남 교류 단체인 민화협도 '저능아'와 '매국 악녀' 등 온갖 저질스런 표현을 동원해 박 대통령의 북핵 외교를 비난했습니다.

북한 선전 매체는 청와대를 배경으로 박 대통령으로 표현된 여성이 쓰레기 더미에 파묻히는 영상까지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저급한 표현으로 대통령을 비방하고 물리적 위협까지 가한 데 대해 엄중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박수진(통일부 부대변인) : "막무가내식 위협과 저열한 언사를 즉각 중단하고 핵과 미사일로는 체제 생존을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북한은 대북 제재 한달을 맞아 협상과 남북 관계 개선을 언급했다가 이내 태도를 바꿔 기관별로 경쟁하듯 대통령 비방 공세를 펴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 北, 박 대통령에 또 막말 맹비난…“숨통 끊겠다”
    • 입력 2016-04-08 21:20:59
    • 수정2016-04-08 22:17:11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이 핵안보 정상회의 참석 등 북핵 외교를 빌미로 또다시 박 대통령을 겨냥해 막말성 비난을 쏟아냈습니다.

입에 담기 힘든 극언도 서슴지 않았습니다.

고은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북 제재와 한미 군사 훈련을 계기로 청와대 조준 타격 영상 등 박 대통령을 직접 겨냥해 위협과 비방전을 이어온 북한.

핵안보 정상회의를 계기로 수위를 한층 끌어올렸습니다.

대남 기구 조평통은 박 대통령이 북핵 포기를 위한 국제 공조를 구걸했다며, 숨통을 빨리 끊는 게 민심이라는 극언을 쏟아냈습니다.

<인터뷰> 북한 조평통 대변인 담화 : "남은 길은 백두산 혁명 강군의 조준경 안에 들어있는 청와대 안방에 다시 틀어박혀 비참한 황천길을 재촉하는 것 뿐이다."

대남 교류 단체인 민화협도 '저능아'와 '매국 악녀' 등 온갖 저질스런 표현을 동원해 박 대통령의 북핵 외교를 비난했습니다.

북한 선전 매체는 청와대를 배경으로 박 대통령으로 표현된 여성이 쓰레기 더미에 파묻히는 영상까지 공개했습니다.

정부는 북한이 저급한 표현으로 대통령을 비방하고 물리적 위협까지 가한 데 대해 엄중 경고했습니다.

<인터뷰> 박수진(통일부 부대변인) : "막무가내식 위협과 저열한 언사를 즉각 중단하고 핵과 미사일로는 체제 생존을 지킬 수 없다는 사실을 깨닫고..."

북한은 대북 제재 한달을 맞아 협상과 남북 관계 개선을 언급했다가 이내 태도를 바꿔 기관별로 경쟁하듯 대통령 비방 공세를 펴는 이중적인 행태를 보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고은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