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발디리스 시즌 첫 만루포…삼성 3연승으로 1위 등극
입력 2016.04.08 (22:43)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에서 삼성이 외국인 타자 발디리스의 시즌 첫 만루홈런에 힘입어 3연승을 거두며 시즌 첫 1위에 올랐다.

삼성은 오늘(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7대 3으로 승리했다.

외국인 선수 발디리스는 시즌 첫 홈런이자 만루홈런을 쳐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2회 초 황재균의 실책을 틈타 1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 들어선 발디리스는 상대 선발 레일리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삼성은 2회에만 5점을 득점하며 경기를 리드했다.

8회와 9회에도 구자욱과 최형우가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마운드에서는 삼성 선발 웹스터가 7이닝 동안 탈삼진 8개 2실점을 기록하며 호투를 펼쳤다.

잠실에서는 두산이 선발 니퍼트와 양의지 배터리를 앞세워 넥센을 6대 4로 제압했다.

니퍼트는 넥센 타선을 상대로 6과 3분의 1이닝 동안 한 경기 개인 최다인 삼진 11개를 잡아내며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두산의 안방마님 양의지가 호쾌한 3점 홈런을 터트리며 니퍼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두산은 오늘 승리로 삼성과 함께 1위에 올랐다.

마산에서는 홈팀 NC가 한화를 5대4로 꺾었다.

인천에서는 SK가 LG에게 3대2로 승리했고, 수원에서는 KT가 에이스 양희종을 내세운 기아를 4대 0으로 제압했다.
  • 발디리스 시즌 첫 만루포…삼성 3연승으로 1위 등극
    • 입력 2016-04-08 22:43:30
    국내프로야구
프로야구에서 삼성이 외국인 타자 발디리스의 시즌 첫 만루홈런에 힘입어 3연승을 거두며 시즌 첫 1위에 올랐다.

삼성은 오늘(8일) 부산 사직야구장에서 열린 롯데와의 경기에서 7대 3으로 승리했다.

외국인 선수 발디리스는 시즌 첫 홈런이자 만루홈런을 쳐내며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삼성은 2회 초 황재균의 실책을 틈타 1사 만루의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 들어선 발디리스는 상대 선발 레일리의 체인지업을 받아쳐 좌측 담장을 넘기는 만루 홈런을 기록했다.

삼성은 2회에만 5점을 득점하며 경기를 리드했다.

8회와 9회에도 구자욱과 최형우가 솔로 홈런을 때려내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마운드에서는 삼성 선발 웹스터가 7이닝 동안 탈삼진 8개 2실점을 기록하며 호투를 펼쳤다.

잠실에서는 두산이 선발 니퍼트와 양의지 배터리를 앞세워 넥센을 6대 4로 제압했다.

니퍼트는 넥센 타선을 상대로 6과 3분의 1이닝 동안 한 경기 개인 최다인 삼진 11개를 잡아내며 2승째를 챙겼다.

타선에서는 두산의 안방마님 양의지가 호쾌한 3점 홈런을 터트리며 니퍼트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두산은 오늘 승리로 삼성과 함께 1위에 올랐다.

마산에서는 홈팀 NC가 한화를 5대4로 꺾었다.

인천에서는 SK가 LG에게 3대2로 승리했고, 수원에서는 KT가 에이스 양희종을 내세운 기아를 4대 0으로 제압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