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브리핑] ‘사자에 약 먹여 기념 촬영’…학대 논란
입력 2016.04.08 (23:27) 수정 2016.04.09 (00:59)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인도네시아의 유명 동물원이 관람객들에게 기념사진을 찍어주기 위해 사자에 약을 먹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몸이 축 늘어진 사자 옆으로 관광객들이 다가와 걸터앉습니다.

유니폼을 입은 남성이 막대기로 사자의 머리를 치키자 관람객들은 즐거운 표정으로 사진을 찍는데요.

사자는 기력이 없는지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고 자꾸 몸이 늘어집니다.

동물 학대 논란이 일자 동물원 측은 사자가 낮잠을 자는 중이라고 해명했는데요.

동물보호단체는 사자에 강력한 진정제 성분의 약이 투여된 것으로 보인다며 인도네시아 당국에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 [글로벌 브리핑] ‘사자에 약 먹여 기념 촬영’…학대 논란
    • 입력 2016-04-08 23:32:30
    • 수정2016-04-09 00:59:15
    뉴스라인
<앵커 멘트>

인도네시아의 유명 동물원이 관람객들에게 기념사진을 찍어주기 위해 사자에 약을 먹였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몸이 축 늘어진 사자 옆으로 관광객들이 다가와 걸터앉습니다.

유니폼을 입은 남성이 막대기로 사자의 머리를 치키자 관람객들은 즐거운 표정으로 사진을 찍는데요.

사자는 기력이 없는지 눈을 제대로 뜨지 못하고 자꾸 몸이 늘어집니다.

동물 학대 논란이 일자 동물원 측은 사자가 낮잠을 자는 중이라고 해명했는데요.

동물보호단체는 사자에 강력한 진정제 성분의 약이 투여된 것으로 보인다며 인도네시아 당국에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지금까지 글로벌 브리핑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