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오바마 히로시마행 힘 실리나…케리 “모두가 방문해야” 촉구
입력 2016.04.12 (03:53) 국제
미국 현직 장관으로는 처음 원자폭탄 투하지인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한 존 케리 국무장관이 사실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할 것을 촉구했다.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11일 미국이 1945년 8월 6일 원폭을 투하한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찾아 원폭 피해자 위령비에 헌화한 뒤 기자들과 만나 "모두가 히로시마를 방문해야 한다"며 "나는 언제인가는 미국의 대통령이 그 모두의 한 명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케리 장관이 직접 오바마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지만, 그가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을 촉구한 것으로 미국 언론은 해석하고 있다.

이 같은 언급은 다음 달 26일부터 이틀간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할 가능성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케리 장관은 이날 피폭 당시의 참상을 전하는 공원 내 원폭 자료관을 참관한 뒤 "인간으로서 감성을 강하게 잡아당기는, 속이 뒤틀리는 전시"라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일정 시점에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다만 "오바마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히로시마를 방문할지, 안 할지는 모르겠다"며 "대통령의 복잡한 일정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 달 G7 정상회의 기간 몇 시간을 할애해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으로서는 2009년 '프라하 선언'을 통해 천명한 '핵무기 없는 세상' 이니셔티브를 상징적으로 마무리하는 의미를 가질 수 있지만, 미국 국내적으로 원자폭탄 투하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점이 부담이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이 내년 1월 퇴임 이후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오바마 대통령이 일본 측으로부터 초청장을 받고 계속 고민하는 단계"라며 "미국 행정부 내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의 '핵무기 없는 세상' 이니셔티브를 완성하는 의미에서 이번 히로시마 방문을 의미 있게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 오바마 히로시마행 힘 실리나…케리 “모두가 방문해야” 촉구
    • 입력 2016-04-12 03:53:01
    국제
미국 현직 장관으로는 처음 원자폭탄 투하지인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한 존 케리 국무장관이 사실상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할 것을 촉구했다.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11일 미국이 1945년 8월 6일 원폭을 투하한 히로시마 평화기념공원을 찾아 원폭 피해자 위령비에 헌화한 뒤 기자들과 만나 "모두가 히로시마를 방문해야 한다"며 "나는 언제인가는 미국의 대통령이 그 모두의 한 명이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고 미국 워싱턴포스트가 전했다.

케리 장관이 직접 오바마 대통령을 지칭하지 않았지만, 그가 오바마 대통령의 히로시마 방문을 촉구한 것으로 미국 언론은 해석하고 있다.

이 같은 언급은 다음 달 26일부터 이틀간 미에현 이세시마에서 열리는 G7 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오바마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할 가능성에 힘을 실어주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케리 장관은 이날 피폭 당시의 참상을 전하는 공원 내 원폭 자료관을 참관한 뒤 "인간으로서 감성을 강하게 잡아당기는, 속이 뒤틀리는 전시"라며 "오바마 대통령에게 일정 시점에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한지를 전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다만 "오바마 대통령이 대통령으로서 히로시마를 방문할지, 안 할지는 모르겠다"며 "대통령의 복잡한 일정에 달린 문제"라고 말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다음 달 G7 정상회의 기간 몇 시간을 할애해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바마 대통령으로서는 2009년 '프라하 선언'을 통해 천명한 '핵무기 없는 세상' 이니셔티브를 상징적으로 마무리하는 의미를 가질 수 있지만, 미국 국내적으로 원자폭탄 투하에 대한 '사과'의 의미로 받아들여질 수 있는 점이 부담이다.

이에 따라 오바마 대통령이 내년 1월 퇴임 이후 히로시마를 방문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 외교소식통은 "오바마 대통령이 일본 측으로부터 초청장을 받고 계속 고민하는 단계"라며 "미국 행정부 내에서는 오바마 대통령의 '핵무기 없는 세상' 이니셔티브를 완성하는 의미에서 이번 히로시마 방문을 의미 있게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