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美 최고 부자가 극빈자보다 10∼15년 오래 산다”
입력 2016.04.12 (04:11) 수정 2016.04.12 (08:14) 국제
최고 부자들이 가장 가난한 계층의 사람보다 오래 살 것이라는 속설이 적어도 미국에서는 맞는 현상으로 입증됐다.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과 라즈 체티 교수를 비롯한 연구진이 미 정부 인구통계와 납세기록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소득이 상위 1%인 사람의 평균 기대수명은 남성을 기준으로 87.3세로 하위 1%에 속하는 사람보다 14.6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의 경우도 소득 상위 1%인 사람의 평균 기대수명은 88.9세로 하위 1%인 사람보다 10.1년 높았다.

이 연구 결과는 현지시간 11일 미국의학협회지에 공개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집계에 따르면 현재 평균 기대수명은 78.8세이며,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이 각각 76세, 81세다.

이 논문에서는 기대수명 증가 속도도 고소득층이 저소득층보다 훨씬 빨랐던 점도 나타났다.

2001년부터 2014년 사이에 소득 상위 5%인 사람의 기대수명은 남성이 2.34년, 여성이 2.91년 각각 늘어난 데 비해 같은 기간에 소득이 하위 5%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경우 남성은 0.32년, 여성은 0.04년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연구진은 저소득층의 기대수명이 짧은 원인으로 흡연이나 비만 때문에 야기되는 각종 질병의 발병이 많은 점과 고소득층보다 예방 의료에 비용을 지불하기 어려운 점 등을 대표적으로 지목했다.

이 논문은 남성 약 411만 명, 여성 약 269만 명의 사망 기록을 14억 건 이상의 납세 기록과 연계, 분석해 작성됐다.
  • “美 최고 부자가 극빈자보다 10∼15년 오래 산다”
    • 입력 2016-04-12 04:11:54
    • 수정2016-04-12 08:14:23
    국제
최고 부자들이 가장 가난한 계층의 사람보다 오래 살 것이라는 속설이 적어도 미국에서는 맞는 현상으로 입증됐다.

미국 스탠퍼드대 경제학과 라즈 체티 교수를 비롯한 연구진이 미 정부 인구통계와 납세기록을 바탕으로 조사한 결과, 소득이 상위 1%인 사람의 평균 기대수명은 남성을 기준으로 87.3세로 하위 1%에 속하는 사람보다 14.6년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들의 경우도 소득 상위 1%인 사람의 평균 기대수명은 88.9세로 하위 1%인 사람보다 10.1년 높았다.

이 연구 결과는 현지시간 11일 미국의학협회지에 공개됐다.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 CDC 집계에 따르면 현재 평균 기대수명은 78.8세이며, 성별로는 남성과 여성이 각각 76세, 81세다.

이 논문에서는 기대수명 증가 속도도 고소득층이 저소득층보다 훨씬 빨랐던 점도 나타났다.

2001년부터 2014년 사이에 소득 상위 5%인 사람의 기대수명은 남성이 2.34년, 여성이 2.91년 각각 늘어난 데 비해 같은 기간에 소득이 하위 5%에 해당하는 사람들의 경우 남성은 0.32년, 여성은 0.04년 늘어나는 데 그쳤다.

연구진은 저소득층의 기대수명이 짧은 원인으로 흡연이나 비만 때문에 야기되는 각종 질병의 발병이 많은 점과 고소득층보다 예방 의료에 비용을 지불하기 어려운 점 등을 대표적으로 지목했다.

이 논문은 남성 약 411만 명, 여성 약 269만 명의 사망 기록을 14억 건 이상의 납세 기록과 연계, 분석해 작성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