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케리 “대북제재 강화…핵포기땐 평화협정·경제지원·통일 논의”
입력 2016.04.12 (05:18) 수정 2016.04.12 (08:12)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넘어서는 강력한 추가 제재 방침을 시사했다.

그러나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비핵화에 나설 경우 평화협정과 경제적 지원, 한반도 통일 등 모든 사안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도 보였다.

주요 7개국, G7 외무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 중인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11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가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케리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모두 (회의에서) 북한이 최근 몇 개월간 자행한 도발적 행동에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동시에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도발적 언행을 삼가고 대신 비핵화의 국제적 약속과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를 취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을 거론하며 "우리는 이전보다 더 강력한 대북 제재를 이행 중이며, 북한이 계속 위협을 증대함에 따라 대북 제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길에 있다"면서 "지금은 대북 제재 이행의 초기 단계로, 앞으로 북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안보리 결의안에 담지 못한 몇 가지 조치도 몇 달 안에 이행할 수 있는데 이는 북한이 어떤 행동을 취하느냐에 달려 있다"면서 "북한의 행동 여하에 따라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것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이 검토 중인 추가 대북 제재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른바 '사드'의 한반도 배치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도 착수했다"면서 "이는 어디까지나 방어적인 시스템"이라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대북 제재 강화 조치와 동시에 비핵화 시 얼마든지 북한과의 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점도 거듭 밝혔다.

케리 장관은 "우리는 한반도 평화협정과 불가침 조약을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고 경제적 지원과 북한의 국제사회 복귀를 환영할 준비도 돼 있다. 만약 원한다면 한국과 통일 문제에 대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북한에 달렸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응하겠다는 결정을 해야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 케리 “대북제재 강화…핵포기땐 평화협정·경제지원·통일 논의”
    • 입력 2016-04-12 05:18:05
    • 수정2016-04-12 08:12:01
    국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은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과 관련,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안을 넘어서는 강력한 추가 제재 방침을 시사했다.

그러나 북한이 핵을 포기하고 비핵화에 나설 경우 평화협정과 경제적 지원, 한반도 통일 등 모든 사안에 대한 논의가 가능하다는 입장도 보였다.

주요 7개국, G7 외무장관 회의 참석차 일본 히로시마를 방문 중인 케리 장관은 현지시간 11일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비핵화를 촉구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미 국무부가 공개한 발언록에 따르면 케리 장관은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모두 (회의에서) 북한이 최근 몇 개월간 자행한 도발적 행동에 우려를 표명했다"면서 "동시에 역내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도발적 언행을 삼가고 대신 비핵화의 국제적 약속과 의무를 이행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를 취할 것을 한목소리로 촉구했다"고 말했다.

케리 장관은 이어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안을 거론하며 "우리는 이전보다 더 강력한 대북 제재를 이행 중이며, 북한이 계속 위협을 증대함에 따라 대북 제재를 지속적으로 강화하는 길에 있다"면서 "지금은 대북 제재 이행의 초기 단계로, 앞으로 북한에 큰 타격을 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안보리 결의안에 담지 못한 몇 가지 조치도 몇 달 안에 이행할 수 있는데 이는 북한이 어떤 행동을 취하느냐에 달려 있다"면서 "북한의 행동 여하에 따라 대북 제재를 강화하는 것이 여전히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이 검토 중인 추가 대북 제재의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아울러, 그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이른바 '사드'의 한반도 배치 가능성에 대한 논의에도 착수했다"면서 "이는 어디까지나 방어적인 시스템"이라고 덧붙였다.

케리 장관은 대북 제재 강화 조치와 동시에 비핵화 시 얼마든지 북한과의 대화에 응할 용의가 있다는 점도 거듭 밝혔다.

케리 장관은 "우리는 한반도 평화협정과 불가침 조약을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고 경제적 지원과 북한의 국제사회 복귀를 환영할 준비도 돼 있다. 만약 원한다면 한국과 통일 문제에 대해 협력할 준비가 돼 있다"면서 "그러나 이 모든 것은 북한에 달렸다. 북한이 비핵화 협상에 응하겠다는 결정을 해야 가능하다"고 역설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