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골드만삭스, 모기지증권 부실판매 페널티로 10조원 날렸다
입력 2016.04.12 (05:46) 국제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금융위기 직전 모기지담보증권, MBS 부실 판매와 관련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미국 법무부, 증권거래위원회 등에 벌금 등의 명목으로 우리 돈 약 10조 원을 납부하기로 한 가운데 민간의 크고 작은 소송은 아직 남아 있다.

미국 법무부는 MBS 부실 판매와 관련해 골드만삭스가 잘못을 인정하고 총 51억 달러, 우리 돈 약 5조8천500억 원을 내기로 했다고 현지시간 11일 발표했다.

이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MBS를 판매하면서 투자자에게 투자 위험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것과 관련한 합의이다.

미국의 투자은행들이 판매한 MBS는 2007년부터 부동산 거품이 터지면서 부실화했고,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날 발표에서는 골드만삭스가 MBS의 위험을 알면서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잘못을 인정했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통상적으로 금융기관은 잘못을 인정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은 채 합의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합의는 진보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경제지 포천은 여전히 개인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가 지금까지 모기지 증권 판매와 관련해 정부 당국과 합의한 금액은 86억 5천만 달러, 우리 돈 약 9조 9천215억 원에 이른다.

하지만 민간 부문의 소송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게 많이 남아 있다.

한편, 모기지 증권 부실 판매와 관련해 지금까지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시티그룹, 모건스탠리 등 미국의 5개 대형은행이 법무부와 함의했다.
  • 골드만삭스, 모기지증권 부실판매 페널티로 10조원 날렸다
    • 입력 2016-04-12 05:46:42
    국제
투자은행인 골드만삭스가 금융위기 직전 모기지담보증권, MBS 부실 판매와 관련해 혹독한 대가를 치르고 있다.

미국 법무부, 증권거래위원회 등에 벌금 등의 명목으로 우리 돈 약 10조 원을 납부하기로 한 가운데 민간의 크고 작은 소송은 아직 남아 있다.

미국 법무부는 MBS 부실 판매와 관련해 골드만삭스가 잘못을 인정하고 총 51억 달러, 우리 돈 약 5조8천500억 원을 내기로 했다고 현지시간 11일 발표했다.

이는 2005년부터 2007년까지 MBS를 판매하면서 투자자에게 투자 위험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것과 관련한 합의이다.

미국의 투자은행들이 판매한 MBS는 2007년부터 부동산 거품이 터지면서 부실화했고, 이는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이어졌다.

하지만 이날 발표에서는 골드만삭스가 MBS의 위험을 알면서도 충분히 설명하지 않은 잘못을 인정했다는 내용이 추가됐다.

통상적으로 금융기관은 잘못을 인정하지도, 부인하지도 않은 채 합의하는 것을 고려하면 이번 합의는 진보한 것이다.

그러나 미국의 경제지 포천은 여전히 개인에 대한 책임을 묻지 않은 것은 문제라고 지적했다.

골드만삭스가 지금까지 모기지 증권 판매와 관련해 정부 당국과 합의한 금액은 86억 5천만 달러, 우리 돈 약 9조 9천215억 원에 이른다.

하지만 민간 부문의 소송은 아직 해결되지 않은 게 많이 남아 있다.

한편, 모기지 증권 부실 판매와 관련해 지금까지 JP모건과 뱅크오브아메리카, 시티그룹, 모건스탠리 등 미국의 5개 대형은행이 법무부와 함의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