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신양 1등 굳히기 들어가나…KBS ‘동네변호사 조들호’ 12.3%
입력 2016.04.12 (07:02) 연합뉴스
박신양의 현란한 1인 극이 돋보이는 KBS 2TV 월화극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2회 연속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경쟁작들과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밤 10시 5번째로 격돌한 방송 3사 새 월화극의 시청률 대결에서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12.3%로 경쟁작들과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1~3회 선두를 달리다 지난 5일 4회에서 '동네변호사 조들호'에 덜미가 잡힌 SBS TV '대박'은 9.2%를 기록했고, MBC TV '몬스터'는 8.2%로 집계됐다.

'대박'과 '몬스터'는 나란히 시청률이 하락세이고,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이들이 흘린 시청률을 보태가며 상승세다. 4회 11.3%보다 1%포인트 뛰었다.

초반 최민수가 그린 새로운 숙종의 모습으로 화제몰이에 성공했던 '대박'은 주인공 대길(장근석 분)이 아직 좌충우돌 천둥벌거숭이 상태라 임팩트가 떨어진다.

'몬스터'는 익숙한 통속극의 구도로 중장년층의 시선을 끄는 데는 성공했으나 50부작인 만큼 초반 호흡 조절을 하고 있는 양상이다.

반면,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안방극장에 5년 만에 복귀한 박신양의 펄펄 뛰는 연기로 신선함을 안겨주고 있다.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성공시켰던 박신양답게 이번에도 그는 특유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파란만장한 조들호 변호사의 활약을 생동감있게 그려내고 있다.

한편, 이들 드라마와 같은 시간 방송된 KBS 1TV '가요무대'의 시청률은 9.1%로 나타났다.
  • 박신양 1등 굳히기 들어가나…KBS ‘동네변호사 조들호’ 12.3%
    • 입력 2016-04-12 07:02:54
    연합뉴스
박신양의 현란한 1인 극이 돋보이는 KBS 2TV 월화극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2회 연속 월화극 시청률 1위를 차지했다.

경쟁작들과의 격차는 더 벌어졌다.

12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11일 밤 10시 5번째로 격돌한 방송 3사 새 월화극의 시청률 대결에서 '동네변호사 조들호'가 12.3%로 경쟁작들과의 차이를 벌리며 승기를 굳혔다.

1~3회 선두를 달리다 지난 5일 4회에서 '동네변호사 조들호'에 덜미가 잡힌 SBS TV '대박'은 9.2%를 기록했고, MBC TV '몬스터'는 8.2%로 집계됐다.

'대박'과 '몬스터'는 나란히 시청률이 하락세이고,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이들이 흘린 시청률을 보태가며 상승세다. 4회 11.3%보다 1%포인트 뛰었다.

초반 최민수가 그린 새로운 숙종의 모습으로 화제몰이에 성공했던 '대박'은 주인공 대길(장근석 분)이 아직 좌충우돌 천둥벌거숭이 상태라 임팩트가 떨어진다.

'몬스터'는 익숙한 통속극의 구도로 중장년층의 시선을 끄는 데는 성공했으나 50부작인 만큼 초반 호흡 조절을 하고 있는 양상이다.

반면, '동네변호사 조들호'는 안방극장에 5년 만에 복귀한 박신양의 펄펄 뛰는 연기로 신선함을 안겨주고 있다. 출연하는 드라마마다 성공시켰던 박신양답게 이번에도 그는 특유의 에너지를 뿜어내며 파란만장한 조들호 변호사의 활약을 생동감있게 그려내고 있다.

한편, 이들 드라마와 같은 시간 방송된 KBS 1TV '가요무대'의 시청률은 9.1%로 나타났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