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리수용, 파리기후협정 서명차 다음 주 뉴욕 방문
입력 2016.04.12 (07:29) 수정 2016.04.12 (07:58) 국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해 파리 기후변화 협정 서명식에 참석한다.

리 외무상이 뉴욕을 방문하는 것은 작년 9월 유엔총회 참석 이후 7개월 만이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강도 높은 제재를 채택한 상황이어서 리 외무상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엔 대변인실은 현지시간 11일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오는 22일 열리는 파리협정 서명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작년 12월 파리에서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채택된 파리협정에 대해 당사국이 고위급 인사를 파견해 서명하는 절차이다.

통상 고위급은 장관 이상을 의미하기 때문에 리수용 외무상의 참석도 예상됐었다.

이 행사와 별도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리 외무상을 만날지도 관심이지만, 유엔 대변인실은 "확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 북한 리수용, 파리기후협정 서명차 다음 주 뉴욕 방문
    • 입력 2016-04-12 07:29:23
    • 수정2016-04-12 07:58:05
    국제
리수용 북한 외무상이 다음 주 뉴욕을 방문해 파리 기후변화 협정 서명식에 참석한다.

리 외무상이 뉴욕을 방문하는 것은 작년 9월 유엔총회 참석 이후 7개월 만이다.

특히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북한의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에 대응해 강도 높은 제재를 채택한 상황이어서 리 외무상의 행보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유엔 대변인실은 현지시간 11일 "북한 리수용 외무상이 오는 22일 열리는 파리협정 서명식에 참석한다"고 밝혔다.

이 행사는 작년 12월 파리에서 제21차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에서 채택된 파리협정에 대해 당사국이 고위급 인사를 파견해 서명하는 절차이다.

통상 고위급은 장관 이상을 의미하기 때문에 리수용 외무상의 참석도 예상됐었다.

이 행사와 별도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리 외무상을 만날지도 관심이지만, 유엔 대변인실은 "확정된 게 없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