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벚꽃으로 외국 관광객 유치…한달간 6천 명 온다
입력 2016.04.12 (07:37) 수정 2016.04.12 (07:51) 뉴스광장(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최근 유커 수천 명이 잇따라 한국을 방문하거나 방문 예정이어서 갖가지 화제를 낳고 있는데요

다시 주목받는 한류 붐을 타고 한국의 벚꽃놀이도 외국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관광 상품이 되고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벚꽃 잔치에 초대 받은 타이완 관광객들, 여행의 고단함도 잊은 듯 흐드러지게 핀 벚꽃 속에 웃음꽃을 피웁니다.

화사한 벚꽃림이 병풍처럼 둘러선 호암 미술관 주변.

이곳에서도 타이완 손님들이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인터뷰> 고친윈(타이완 관광객) : "태양의 후예 드라마를 보고 너무 재미있어서 한국에 한번 놀러오고 싶었는데, 막상 와보니 한국의 활짝 핀 벚꽃이 너무 이쁘다는 느낌을 받았다."

경기관광공사가 내놓은 '벚꽃 피크닉 상품'에 타이완과 필리핀 등 아시아 관광객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고양 호수공원, 에버랜드 등지를 찾는 일정에 4월 한달 동안 예상되는 방문객이 6천여 명에 이릅니다.

진해 군항제에도 올해 20여만 명의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벚꽃을 쉽게 볼 수 없는 아시아 관광객들의 기호를 반영한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홍승표(경기관광공사 사장) : "대만이나 동남아시아에는 벚꽃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들 해외여행사하고 벚꽃관광과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관광상품을 만들어서 …."

앞으로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 견학과 한여름 물놀이 관광지를 찾는 '슈퍼쿨' 상품 등이 아시아 전역에 다시 떠오르는 한류 붐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 벚꽃으로 외국 관광객 유치…한달간 6천 명 온다
    • 입력 2016-04-12 07:38:16
    • 수정2016-04-12 07:51:00
    뉴스광장(경인)
<앵커 멘트>

최근 유커 수천 명이 잇따라 한국을 방문하거나 방문 예정이어서 갖가지 화제를 낳고 있는데요

다시 주목받는 한류 붐을 타고 한국의 벚꽃놀이도 외국 관광객을 불러모으는 관광 상품이 되고 있습니다.

이종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벚꽃 잔치에 초대 받은 타이완 관광객들, 여행의 고단함도 잊은 듯 흐드러지게 핀 벚꽃 속에 웃음꽃을 피웁니다.

화사한 벚꽃림이 병풍처럼 둘러선 호암 미술관 주변.

이곳에서도 타이완 손님들이 사진 찍기에 여념이 없습니다.

<인터뷰> 고친윈(타이완 관광객) : "태양의 후예 드라마를 보고 너무 재미있어서 한국에 한번 놀러오고 싶었는데, 막상 와보니 한국의 활짝 핀 벚꽃이 너무 이쁘다는 느낌을 받았다."

경기관광공사가 내놓은 '벚꽃 피크닉 상품'에 타이완과 필리핀 등 아시아 관광객들의 반응이 뜨겁습니다.

고양 호수공원, 에버랜드 등지를 찾는 일정에 4월 한달 동안 예상되는 방문객이 6천여 명에 이릅니다.

진해 군항제에도 올해 20여만 명의 외국 관광객을 유치하는 등 벚꽃을 쉽게 볼 수 없는 아시아 관광객들의 기호를 반영한 점이 주효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인터뷰> 홍승표(경기관광공사 사장) : "대만이나 동남아시아에는 벚꽃이 없습니다. 그래서 이들 해외여행사하고 벚꽃관광과 쇼핑을 즐길 수 있는 관광상품을 만들어서 …."

앞으로는 드라마 '태양의 후예' 촬영지 견학과 한여름 물놀이 관광지를 찾는 '슈퍼쿨' 상품 등이 아시아 전역에 다시 떠오르는 한류 붐을 이어나갈 계획입니다.

KBS 뉴스 이종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