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英 총리, 조세 회피 해명…“富는 더러운 것 아냐”
입력 2016.04.12 (10:20) 국제
조세 회피 폭로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가 공개돼 부친의 조세 회피 의혹에 휘말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11일(현지시간) "부의 창출과 열망은 더러운 단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캐머론 총리는 영국 하원에 출석해 "부의 창출은 영국의 성장과 번영의 핵심 동력"이라면서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투자하고 주식을 보유하려는 사람들을 항상 지지해야 하며 모든 영국 시민이 합법적으로 돈을 벌 권리를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고한 부친이 스캔들에 휘말린 데 대해선 "아버지가 중상모략을 당하고 있다"면서 "이 투자펀드는 대부분 달러 표시 증권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역외에 설립된 것이고 이는 다른 상업적 투자펀드도 마찬가지"라고 해명했다.

캐머론 총리는 고객의 조세회피를 돕는 기업에 형사상 책임을 묻는 내용의 탈세방지법 조기 시행 계획도 공개하면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케이먼군도를 포함한 해외 영토가 앞으로 영국의 법 집행기관과 세무당국에 기업 소유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캐머런 총리의 해명에 대해 "관심을 딴 데로 돌리게 하는 고급 기술을 보여줬다"고 꼬집으면서 "영국에는 갑부를 위한 법과 나머지 사람들을 위한 법이 따로 있다. 총리가 이런 불공정에 대한 분노를 충분히 이해한 것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 英 총리, 조세 회피 해명…“富는 더러운 것 아냐”
    • 입력 2016-04-12 10:20:34
    국제
조세 회피 폭로자료인 '파나마 페이퍼스'가 공개돼 부친의 조세 회피 의혹에 휘말린 데이비드 캐머런 영국 총리가 11일(현지시간) "부의 창출과 열망은 더러운 단어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캐머론 총리는 영국 하원에 출석해 "부의 창출은 영국의 성장과 번영의 핵심 동력"이라면서 "가족을 부양하기 위해 투자하고 주식을 보유하려는 사람들을 항상 지지해야 하며 모든 영국 시민이 합법적으로 돈을 벌 권리를 수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고한 부친이 스캔들에 휘말린 데 대해선 "아버지가 중상모략을 당하고 있다"면서 "이 투자펀드는 대부분 달러 표시 증권으로 거래되기 때문에 역외에 설립된 것이고 이는 다른 상업적 투자펀드도 마찬가지"라고 해명했다.

캐머론 총리는 고객의 조세회피를 돕는 기업에 형사상 책임을 묻는 내용의 탈세방지법 조기 시행 계획도 공개하면서 영국령 버진아일랜드와 케이먼군도를 포함한 해외 영토가 앞으로 영국의 법 집행기관과 세무당국에 기업 소유주에 대한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선언했다.

제러미 코빈 노동당 대표는 캐머런 총리의 해명에 대해 "관심을 딴 데로 돌리게 하는 고급 기술을 보여줬다"고 꼬집으면서 "영국에는 갑부를 위한 법과 나머지 사람들을 위한 법이 따로 있다. 총리가 이런 불공정에 대한 분노를 충분히 이해한 것인지 잘 모르겠다"라고 비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