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상포진 환자 뇌졸중 위험 1.9배 높아”
입력 2016.04.12 (12:44) 수정 2016.04.12 (13:24)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대상포진을 앓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1.9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은 2003년부터 11년 동안 76만여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은 상관관계가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30살 이하 젊은층이 다른 연령층보다 위험도가 두드러졌고 대상포진이 얼굴에 생긴 경우 위험도가 몸과 다리에 생기는 경우보다 더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 “대상포진 환자 뇌졸중 위험 1.9배 높아”
    • 입력 2016-04-12 12:58:44
    • 수정2016-04-12 13:24:08
    뉴스 12
대상포진을 앓은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뇌졸중 위험이 1.9배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습니다.

서울아산병원 연구진은 2003년부터 11년 동안 76만여명을 추적 관찰한 결과, 이같은 상관관계가 나타났다고 밝혔습니다.

특히 30살 이하 젊은층이 다른 연령층보다 위험도가 두드러졌고 대상포진이 얼굴에 생긴 경우 위험도가 몸과 다리에 생기는 경우보다 더 컸다고 설명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