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한국여성 비하 논란 사진’ 디올, 전시 중단
입력 2016.04.12 (13:22) 수정 2016.04.12 (14:19) 경제
패션브랜드 디올이 최근 한국여성 비하 논란으로 번진 '유흥가 앞 명품녀' 사진 전시에 대해 사과하고 이 작품의 전시를 중단하기로 했다.

크리스챤 디올은 12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전시회에 전시됐던 이완 작가의 작품에 대한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 사진 작품의 전시를 이미 중단했고 앞으로도 전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디올은 청담동 플래그십 매장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올해 레이디 디올을 핸드백을 다양한 작품으로 표현한 전시회를 열면서 사진가 이완 씨가 내놓은 '한국여자'라는 작품을 전시해 논란을 빚었다. 이 사진은 레이디 디올 백을 들고 유흥가 앞에 서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을 표현한 합성사진인데 배경에는 '소주방', '룸비 무료', '파티타운' 등의 글귀를 담은 유흥주점 간판이 보인다.

인터넷에서는 사진이 한국 여성을 '성을 팔아 명품 핸드백을 구입하는 여성'으로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흘러나왔고 일부 누리꾼은 이런 작품을 내놓은 작가뿐 아니라 이를 전시하기로 한 디올의 결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작가는 앞서 디올과의 인터뷰에서 "사진이 가진 상징적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합성 기법을 사용했다"며 "크리스찬 디올의 제품은 효율성 위주의 자본주의적 생산방식과는 다른데 이런 것들이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을지, 한국에서 어떤 의미로 소비되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했다"고 말했다.
  • ‘한국여성 비하 논란 사진’ 디올, 전시 중단
    • 입력 2016-04-12 13:22:26
    • 수정2016-04-12 14:19:22
    경제
패션브랜드 디올이 최근 한국여성 비하 논란으로 번진 '유흥가 앞 명품녀' 사진 전시에 대해 사과하고 이 작품의 전시를 중단하기로 했다.

크리스챤 디올은 12일(오늘) 보도자료를 내고 "최근 전시회에 전시됐던 이완 작가의 작품에 대한 논란으로 본의 아니게 심려를 끼쳐드린 점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또 이 사진 작품의 전시를 이미 중단했고 앞으로도 전시하지 않을 계획이라고 전했다.

앞서 디올은 청담동 플래그십 매장 '하우스 오브 디올'에서 올해 레이디 디올을 핸드백을 다양한 작품으로 표현한 전시회를 열면서 사진가 이완 씨가 내놓은 '한국여자'라는 작품을 전시해 논란을 빚었다. 이 사진은 레이디 디올 백을 들고 유흥가 앞에 서 있는 한 여성의 모습을 표현한 합성사진인데 배경에는 '소주방', '룸비 무료', '파티타운' 등의 글귀를 담은 유흥주점 간판이 보인다.

인터넷에서는 사진이 한국 여성을 '성을 팔아 명품 핸드백을 구입하는 여성'으로 비하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이 흘러나왔고 일부 누리꾼은 이런 작품을 내놓은 작가뿐 아니라 이를 전시하기로 한 디올의 결정에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작가는 앞서 디올과의 인터뷰에서 "사진이 가진 상징적 의미를 드러내기 위해 합성 기법을 사용했다"며 "크리스찬 디올의 제품은 효율성 위주의 자본주의적 생산방식과는 다른데 이런 것들이 어떤 가치를 지니고 있을지, 한국에서 어떤 의미로 소비되고 있는지에 대해 생각했다"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