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파주 軍 철책서 대북전단 수거하다 군인 3명 화상
입력 2016.04.12 (14:18) 정치
군인들이 탈북자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을 발견해 수거하다가 화상을 입었다.

육군에 따르면, 12일(오늘) 오전 6시 50분쯤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군 철책 순찰로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근무자들이 철책에 걸린 대북전단을 발견해 수거했다.

이 과정에서 전단에 매달았던 풍선이 폭발하며 불이 났다.

이 사고로 김모(25) 하사와 윤모(22) 상병, 도모(20) 상병 등 3명이 손과 얼굴에 경미한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군 당국은 풍선과 대북전단 뭉치를 연결하는 줄을 라이터 불로 끊으려던 중 수소가스 풍선이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 파주 軍 철책서 대북전단 수거하다 군인 3명 화상
    • 입력 2016-04-12 14:18:00
    정치
군인들이 탈북자 단체가 날린 대북전단을 발견해 수거하다가 화상을 입었다.

육군에 따르면, 12일(오늘) 오전 6시 50분쯤 경기도 파주시 문산읍 군 철책 순찰로에서 육군 모 부대 소속 근무자들이 철책에 걸린 대북전단을 발견해 수거했다.

이 과정에서 전단에 매달았던 풍선이 폭발하며 불이 났다.

이 사고로 김모(25) 하사와 윤모(22) 상병, 도모(20) 상병 등 3명이 손과 얼굴에 경미한 화상을 입고,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다.

군 당국은 풍선과 대북전단 뭉치를 연결하는 줄을 라이터 불로 끊으려던 중 수소가스 풍선이 폭발하면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