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6 총선, 선택! 대한민국
더민주 “시대착오적 북풍 기획…유권자들의 비웃음만 살 것”
입력 2016.04.12 (16:47)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신종 북풍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12일(오늘) 현안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북한 종업원 집단 탈북 사실을 긴급 발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일고 있는 가운데 북한군 정찰 총국 간부의 망명 사실도 언론에 알릴 것을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총선을 앞두고 신종 북풍몰이를 기획하고 주도하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선거에 매몰돼 탈북자와 가족들의 신변 보호라는 원칙을 무시하고 연일 탈북자들의 국내입국 사실을 공개하는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현명한 유권자들이 유치한 북풍몰이에 현혹될 리 만무하고 비웃음거리로 여길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더민주는 이와 함께 정부가 이날 발표한 '산학협력 5개년 계획'은 총체적인 선거 개입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선거 하루 전날 청년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며 "총선에 개입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노골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진행되는 사업을 조금 더 확대한 수준에 불과해 내용조차 새로울 것이 없다"며 "장밋빛 기대를 심어 청년층의 환심을 사겠다는 한심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또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 회의 발언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오늘 국무회의에서 여기서 무너지면 그 결과는 고스란히 우리 국민이 져야한다고 말했는데 정부 여당을 지지하지 않으면 그 책임을 국민이 져야한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일 선거에서 여당 후보를 찍으라는 노골적인 대국민 협박"이라며 "어느 민주정부에서도 볼 수 없었던 최악의 선거 개입"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선거 개입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은 '새로운 친박국회'를 만들어달라는 대국민 호소문과 같다"며 "순화된 감성화법이지만 담긴 의미는 노골적인 야당심판론"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대통령은 선거를 통해 국민에게 평가받고 심판받을 위치에 있지 야당과 국민 위에 군림해 심판하고 호령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담담하게 국민의 심판을 기다리라"고 말했다.
  • 더민주 “시대착오적 북풍 기획…유권자들의 비웃음만 살 것”
    • 입력 2016-04-12 16:47:01
    정치
더불어민주당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신종 북풍몰이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더민주 김성수 대변인은 12일(오늘) 현안 브리핑을 통해 "청와대가 북한 종업원 집단 탈북 사실을 긴급 발표하도록 지시했다는 의혹이 강하게 일고 있는 가운데 북한군 정찰 총국 간부의 망명 사실도 언론에 알릴 것을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며 "이 보도가 사실이라면 청와대가 총선을 앞두고 신종 북풍몰이를 기획하고 주도하고 있는 셈"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가 선거에 매몰돼 탈북자와 가족들의 신변 보호라는 원칙을 무시하고 연일 탈북자들의 국내입국 사실을 공개하는 것은 지탄받아 마땅하다"며 "현명한 유권자들이 유치한 북풍몰이에 현혹될 리 만무하고 비웃음거리로 여길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더민주는 이와 함께 정부가 이날 발표한 '산학협력 5개년 계획'은 총체적인 선거 개입이라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정부가 선거 하루 전날 청년 일자리 공약을 발표했다"며 "총선에 개입하려는 정치적 의도가 노골적인 수준"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존에 진행되는 사업을 조금 더 확대한 수준에 불과해 내용조차 새로울 것이 없다"며 "장밋빛 기대를 심어 청년층의 환심을 사겠다는 한심한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김 대변인은 또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 회의 발언을 거론하며 "대통령이 오늘 국무회의에서 여기서 무너지면 그 결과는 고스란히 우리 국민이 져야한다고 말했는데 정부 여당을 지지하지 않으면 그 책임을 국민이 져야한다는 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내일 선거에서 여당 후보를 찍으라는 노골적인 대국민 협박"이라며 "어느 민주정부에서도 볼 수 없었던 최악의 선거 개입"이라고 주장했다.

정의당도 박근혜 대통령을 향해 선거 개입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이날 현안 브리핑을 통해 "박근혜 대통령의 국무회의 발언은 '새로운 친박국회'를 만들어달라는 대국민 호소문과 같다"며 "순화된 감성화법이지만 담긴 의미는 노골적인 야당심판론"이라고 주장했다.

한 대변인은 "대통령은 선거를 통해 국민에게 평가받고 심판받을 위치에 있지 야당과 국민 위에 군림해 심판하고 호령하는 자리가 아니다"라며 "담담하게 국민의 심판을 기다리라"고 말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