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日 아사다 마오 “평창올림픽이 최종 목표”
입력 2016.04.12 (18:30) 국제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아사다 마오(淺田眞央·25)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12일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무대에 가고 싶은 마음은 강하다"며 "그것(평창올림픽)이 최종 목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사다가 처음으로 평창올림픽 출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김연아의 현역 시절 라이벌이었던 아사다는 세계선수권에서 3차례 우승(2008, 2010, 2014년)했지만 올림픽에서는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 김연아에 이어 은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는 6위에 머물렀다.
  • 日 아사다 마오 “평창올림픽이 최종 목표”
    • 입력 2016-04-12 18:30:58
    국제
일본 여자 피겨스케이팅 선수인 아사다 마오(淺田眞央·25)가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아사다는 12일 "올림픽이라는 최고의 무대에 가고 싶은 마음은 강하다"며 "그것(평창올림픽)이 최종 목표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고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아사다가 처음으로 평창올림픽 출전 의사를 공개적으로 밝힌 것이다.

김연아의 현역 시절 라이벌이었던 아사다는 세계선수권에서 3차례 우승(2008, 2010, 2014년)했지만 올림픽에서는 2010년 밴쿠버올림픽에서 김연아에 이어 은메달을 딴 것이 최고 성적이었다. 2014년 소치올림픽에서는 6위에 머물렀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