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슈틸리케호,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우즈베크 등과 A조
입력 2016.04.12 (19:55) 수정 2016.04.12 (20:01) 연합뉴스
한국이 2018년 러시아 월드컵축구 최종예선에서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 한국은 12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란(42위), 우즈베키스탄(66위), 중국(81위),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와 함께 A조로 묶였다.

B조에는 호주(50위), 일본(57위), 사우디아라비아(60위), 아랍에미리트(68위), 이라크(105위), 태국(119위)이 포진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축구대회 최종 예선은 9월 1일부터 2017년 9월 5일까지 계속된다.

각 조 1, 2위 팀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각 조 3위를 차지한 2개 팀은 홈 앤드 어웨이로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승리 팀이 북중미 4위 팀과 본선 진출 티켓을 놓고 겨룬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9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가운데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이란과 조 1위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이란과 상대 전적에서 9승7무12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1년 아시안컵 8강에서 이긴 이후 최근 3연패 중이다.

또 최근 10년간 10차례 만나 1승4무5패로 밀리고 있어 부담스러운 상대다.

그러나 3번 포트에서 비교적 까다로운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60위) 대신 우즈베키스탄(66위)을 만난 것은 다행으로 여겨진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상대 전적에서 9승3무1패로 앞서 있으며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패배 이후 12경기에서 9승3무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또 4번 포트의 아랍에미리트(68위), 중국(81위) 가운데 중국과 만나게 된 것도 울리 슈틸리케 감독으로서는 행운으로 여길 만하다.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17승12무1패로 절대 우위를 보이고 있다. 또 아랍에미리트보다는 중국 원정이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는 모두 중동의 '다크호스'로 여겨지는 팀들이지만 상대 전적에서 4승2무1패(대 카타르), 3승2무1패(대 시리아)로 각각 앞서 있어 크게 부담스러운 적수는 아니다.

슈틸리케 감독은 "A조가 B조에 비해 전력들이 더 비슷하기 때문에 힘든 경쟁이 예상된다"며 "그러나 어차피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가려면 조 2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하는만큼 어느 조에 속했는지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포르투갈 출신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은 AFC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최종 예선에서 쉬운 상대는 없다"며 "부담이 있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B조에서는 호주와 일본이 1,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이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이라크 등도 중위권에서 호시탐탐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조 추첨을 직접 할 예정이었던 박지성은 행사 중계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배성재 SBS스포츠 아나운서는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함께 조 추첨을 할 예정이던 사미 알 자베르(사우디아라비아)가 갑작스럽게 불참해서 박지성도 추첨하지 않게 됐다고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조편성(세계 랭킹)

△A조 = 이란(42위), 한국(56위), 우즈베키스탄(66위), 중국(81위),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

△B조 = 호주(50위), 일본(57위), 사우디아라비아(60위), 아랍에미리트(68위), 이라크(105위), 태국(119위)
  • 슈틸리케호, 월드컵 최종예선 이란·우즈베크 등과 A조
    • 입력 2016-04-12 19:55:54
    • 수정2016-04-12 20:01:49
    연합뉴스
한국이 2018년 러시아 월드컵축구 최종예선에서 이란, 우즈베키스탄 등과 함께 A조에 편성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56위 한국은 12일(한국시간)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축구 아시아 최종예선 조 추첨에서 이란(42위), 우즈베키스탄(66위), 중국(81위),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와 함께 A조로 묶였다.

B조에는 호주(50위), 일본(57위), 사우디아라비아(60위), 아랍에미리트(68위), 이라크(105위), 태국(119위)이 포진했다.

2018년 러시아 월드컵축구대회 최종 예선은 9월 1일부터 2017년 9월 5일까지 계속된다.

각 조 1, 2위 팀은 월드컵 본선에 진출한다.

각 조 3위를 차지한 2개 팀은 홈 앤드 어웨이로 플레이오프를 치른 뒤 승리 팀이 북중미 4위 팀과 본선 진출 티켓을 놓고 겨룬다.

1986년 멕시코 월드컵 이후 9회 연속 본선 진출에 도전하는 한국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가맹국 가운데 FIFA 랭킹이 가장 높은 이란과 조 1위 다툼을 벌일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은 이란과 상대 전적에서 9승7무12패로 열세를 보이고 있다.

특히 2011년 아시안컵 8강에서 이긴 이후 최근 3연패 중이다.

또 최근 10년간 10차례 만나 1승4무5패로 밀리고 있어 부담스러운 상대다.

그러나 3번 포트에서 비교적 까다로운 '중동의 강호' 사우디아라비아(60위) 대신 우즈베키스탄(66위)을 만난 것은 다행으로 여겨진다.

한국은 우즈베키스탄과 상대 전적에서 9승3무1패로 앞서 있으며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 패배 이후 12경기에서 9승3무로 한 번도 패한 적이 없다.

또 4번 포트의 아랍에미리트(68위), 중국(81위) 가운데 중국과 만나게 된 것도 울리 슈틸리케 감독으로서는 행운으로 여길 만하다.

한국은 중국을 상대로 17승12무1패로 절대 우위를 보이고 있다. 또 아랍에미리트보다는 중국 원정이 상대적으로 부담이 덜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는 모두 중동의 '다크호스'로 여겨지는 팀들이지만 상대 전적에서 4승2무1패(대 카타르), 3승2무1패(대 시리아)로 각각 앞서 있어 크게 부담스러운 적수는 아니다.

슈틸리케 감독은 "A조가 B조에 비해 전력들이 더 비슷하기 때문에 힘든 경쟁이 예상된다"며 "그러나 어차피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본선에 가려면 조 2위 이상의 성적을 내야 하는만큼 어느 조에 속했는지는 큰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포르투갈 출신의 카를로스 케이로스 이란 대표팀 감독은 AFC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에 게재된 인터뷰를 통해 "최종 예선에서 쉬운 상대는 없다"며 "부담이 있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B조에서는 호주와 일본이 1,2위를 다툴 것으로 보이지만 사우디아라비아와 아랍에미리트, 이라크 등도 중위권에서 호시탐탐 월드컵 본선 진출을 노릴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조 추첨을 직접 할 예정이었던 박지성은 행사 중계 화면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배성재 SBS스포츠 아나운서는 자신의 소셜 네트워크 서비스를 통해 "함께 조 추첨을 할 예정이던 사미 알 자베르(사우디아라비아)가 갑작스럽게 불참해서 박지성도 추첨하지 않게 됐다고 한다"고 이유를 설명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조편성(세계 랭킹)

△A조 = 이란(42위), 한국(56위), 우즈베키스탄(66위), 중국(81위), 카타르(83위), 시리아(110위)

△B조 = 호주(50위), 일본(57위), 사우디아라비아(60위), 아랍에미리트(68위), 이라크(105위), 태국(119위)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