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 국제사회 북핵 해법 논의에 “불평등한 대화는 배격”
입력 2016.04.12 (21:41) 정치
북한이 오늘(12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각종 논의가 국제사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대화 자체를 반대하지 않지만 불평등한 대화는 철저히 배격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일부에서 6자회담이니,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의 병행 추진이니 하는 소리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일방적인 압력 하에서는 절대로 대화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시종일관한 원칙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이어 "대화란 당사자들 사이의 호상존중과 평등을 생명으로 하는 수단"이라며 "대화와 군사적 위협, 대화와 제재는 결코 양립될 수 없다"면서 한미연합 군사훈련과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또 "미국의 가증되는 적대행위로 우리 핵문제는 이미 대화탁을 떠난 지 오래"라며 "우리가 내놓았던 합동군사연습 중지 대 핵시험 중지 제안도 미국 스스로가 날려보낸 조건에서 더 이상 유효할 수 없게 됐다"면서 현재의 한반도 정세 악화를 미국 탓으로 돌렸다.

대변인은 아울러 "조선반도에서 해결돼야 할 초미의 문제는 모든 문제 발생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완전한 종식"이라며 "이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되겠는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해결되겠는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언급했다. 대변인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이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케리 장관은 지난 11일 일본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 회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반도 평화협정과 불가침 조약을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고 경제적 지원과 북한의 국제사회 복귀를 환영할 준비도 돼 있다"며 "북한이 (6자회담 당사국의 합의대로 진정한) 비핵화 협상에 응하겠다는 결정을 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왕이 부장은 지난 2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병행해 추진하는 협상 방식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 북한, 국제사회 북핵 해법 논의에 “불평등한 대화는 배격”
    • 입력 2016-04-12 21:41:43
    정치
북한이 오늘(12일)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한 각종 논의가 국제사회에서 이뤄지고 있는 데 대해 "대화 자체를 반대하지 않지만 불평등한 대화는 철저히 배격한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북한 외무성 대변인은 조선중앙통신 기자의 최근 한반도 정세와 관련한 질문에 대한 대답에서 "일부에서 6자회담이니,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의 병행 추진이니 하는 소리들이 나오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중앙통신이 보도했다. 대변인은 "일방적인 압력 하에서는 절대로 대화를 하지 않는다는 것이 우리의 시종일관한 원칙적 입장"이라고 덧붙였다.

대변인은 이어 "대화란 당사자들 사이의 호상존중과 평등을 생명으로 하는 수단"이라며 "대화와 군사적 위협, 대화와 제재는 결코 양립될 수 없다"면서 한미연합 군사훈련과 국제 사회의 대북제재에 대해 강한 불만을 나타냈다. 또 "미국의 가증되는 적대행위로 우리 핵문제는 이미 대화탁을 떠난 지 오래"라며 "우리가 내놓았던 합동군사연습 중지 대 핵시험 중지 제안도 미국 스스로가 날려보낸 조건에서 더 이상 유효할 수 없게 됐다"면서 현재의 한반도 정세 악화를 미국 탓으로 돌렸다.

대변인은 아울러 "조선반도에서 해결돼야 할 초미의 문제는 모든 문제 발생의 근원인 미국의 대조선 적대시 정책의 완전한 종식"이라며 "이 문제가 대화와 협상을 통해 해결되겠는지 아니면 다른 방법으로 해결되겠는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태도 여하에 달려 있다"고 언급했다. 대변인의 이같은 입장 표명은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 등이 북핵 등 한반도 문제에 대한 해법을 제시한 것에 대한 대응으로 풀이된다.

케리 장관은 지난 11일 일본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외무장관 회의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한반도 평화협정과 불가침 조약을 논의할 수 있다는 점을 분명히 밝혀왔고 경제적 지원과 북한의 국제사회 복귀를 환영할 준비도 돼 있다"며 "북한이 (6자회담 당사국의 합의대로 진정한) 비핵화 협상에 응하겠다는 결정을 해야 가능하다"고 말했다. 이보다 앞서 왕이 부장은 지난 2월 "중국은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하는 것과 정전협정을 평화협정으로 전환하는 것을 병행해 추진하는 협상 방식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