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던지고 부수고…고층 아파트서 난동
입력 2016.04.12 (23:26) 수정 2016.04.13 (03:31)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한 남성이 아파트 15층 창문 밖으로 물건을 던지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차량 20여대가 부서지고, 베란다로 위험 천만하게 달아나던 이 남성은 한 시간여 만에 붙잡혔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난간에 한 남성이 매달려 있습니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집에 들이닥치자 경찰을 피해 베란다 밖으로 달아난 겁니다.

난간에 매달려 아파트를 오르내리던 중 남의 집 베란다 창문을 발로 차며 소리를 지릅니다.

<녹취> "문열어! 문 안열어?”

<녹취> 주민(음성변조) : "난간 타고 올라가면서 문 열라고, 사람들이 많이 있으니까 자기 딴에는 겁났을테지, 그러니까 (안으로) 들어가려고 그랬던 거 같아요."

이 남성은 이 아파트 15층에 사는 47살 최 모 씨로, 어젯밤 8시쯤부터 창밖으로 화분 등을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최 씨가 고층에서 던진 물건에 맞아 유리창이 깨지는 등 차량 20여대가 파손됐습니다.

경찰은 출동 1시간여만에 최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조사 과정에서 횡설수설하는 등 정확한 진술을 하지 못했다며 최 씨에 대해 특수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 던지고 부수고…고층 아파트서 난동
    • 입력 2016-04-12 23:33:01
    • 수정2016-04-13 03:31:52
    뉴스라인
<앵커 멘트>

어젯밤 한 남성이 아파트 15층 창문 밖으로 물건을 던지며 난동을 부렸습니다.

차량 20여대가 부서지고, 베란다로 위험 천만하게 달아나던 이 남성은 한 시간여 만에 붙잡혔습니다.

이연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아파트 난간에 한 남성이 매달려 있습니다.

주민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이 집에 들이닥치자 경찰을 피해 베란다 밖으로 달아난 겁니다.

난간에 매달려 아파트를 오르내리던 중 남의 집 베란다 창문을 발로 차며 소리를 지릅니다.

<녹취> "문열어! 문 안열어?”

<녹취> 주민(음성변조) : "난간 타고 올라가면서 문 열라고, 사람들이 많이 있으니까 자기 딴에는 겁났을테지, 그러니까 (안으로) 들어가려고 그랬던 거 같아요."

이 남성은 이 아파트 15층에 사는 47살 최 모 씨로, 어젯밤 8시쯤부터 창밖으로 화분 등을 던지기 시작했습니다.

최 씨가 고층에서 던진 물건에 맞아 유리창이 깨지는 등 차량 20여대가 파손됐습니다.

경찰은 출동 1시간여만에 최씨를 붙잡았습니다.

경찰은 최 씨가 조사 과정에서 횡설수설하는 등 정확한 진술을 하지 못했다며 최 씨에 대해 특수손괴 등의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이연경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