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페르난데스 前 아르헨티나 대통령, ‘환율 조작’ 혐의로 법정 출두
입력 2016.04.14 (00:44) 국제
지난해 말 퇴임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국가에 손실을 끼친 환율 조작 혐의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 법정에 섰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연방법원에 출두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12월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기 전 몇 달 동안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선물 시장에서 인위적으로 시장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달러를 매도한 것과 관련한 역할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서다.

당시 공식적인 달러 대비 페소 환율과 호황을 누리던 암시장의 환율 간에 큰 차이가 나는 바람에 국가에 막대한 손실을 끼쳤다는 것이다.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시장 환율보다 낮은 가격에 달러를 매도함으로써 국가에 52억 달러(한화 약 5조 9천억 원)가량의 손실을 끼쳤다"고 말했다.

수천 명의 지지자는 법원 앞에 모여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증언을 위해 법정 안으로 들어설 때까지 연호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크리스티나를 건들지 마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부당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법정에 출두하기 전에 지지자들을 향해 재임 시절 환율 정책에 대해 어떠한 부정도 없었다고 항변하고 정치적 음모이자 아르헨티나의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개인에 대한 공격으로 봐선 안 된다. 전 대통령에 대한 공격에 대해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며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에 이어 2007년 대통령이 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두 번째 임기를 마쳤다.
  • 페르난데스 前 아르헨티나 대통령, ‘환율 조작’ 혐의로 법정 출두
    • 입력 2016-04-14 00:44:14
    국제
지난해 말 퇴임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아르헨티나 전 대통령이 국가에 손실을 끼친 환율 조작 혐의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 법정에 섰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13일(현지시간) 오전 아르헨티나 수도 부에노스아이레스에 있는 연방법원에 출두했다.

페르난데스는 지난해 12월 대통령직에서 물러나기 전 몇 달 동안 아르헨티나 중앙은행이 선물 시장에서 인위적으로 시장가격보다 낮은 가격에 달러를 매도한 것과 관련한 역할에 대해 증언하기 위해서다.

당시 공식적인 달러 대비 페소 환율과 호황을 누리던 암시장의 환율 간에 큰 차이가 나는 바람에 국가에 막대한 손실을 끼쳤다는 것이다.

클라우디오 보나디오 연방법원 판사는 "시장 환율보다 낮은 가격에 달러를 매도함으로써 국가에 52억 달러(한화 약 5조 9천억 원)가량의 손실을 끼쳤다"고 말했다.

수천 명의 지지자는 법원 앞에 모여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이 증언을 위해 법정 안으로 들어설 때까지 연호했다.

일부 지지자들은 '크리스티나를 건들지 마라'는 문구가 적힌 손팻말을 들고 부당함을 호소하기도 했다.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법정에 출두하기 전에 지지자들을 향해 재임 시절 환율 정책에 대해 어떠한 부정도 없었다고 항변하고 정치적 음모이자 아르헨티나의 민주주의에 대한 공격이라고 비난했다.

그는 "이번 사건을 개인에 대한 공격으로 봐선 안 된다. 전 대통령에 대한 공격에 대해 함께 고민해 봐야 한다"며 "손으로 하늘을 가리는 격"이라고 주장했다.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에 이어 2007년 대통령이 된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은 지난해 12월 두 번째 임기를 마쳤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