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멕시코, 재정난 국영 석유기업에 공적자금 4조8천억 투입
입력 2016.04.14 (02:15) 국제
멕시코 정부가 저유가로 재정난에 허덕이는 국영 석유 기업 페멕스에 735억 페소(한화 약 4조 8천억 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멕시코 정부는 13일(현지시간) 페멕스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265억 페소의 자금을 공급하고 올해 연금 비용 지출을 지원하기 위해 470억 페소를 신용대출 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정부는 페멕스가 총부채를 735억 페소 규모로 줄이는 것을 전제로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4년 이후 유가는 70%가량 하락했으며 멕시코의 석유 생산은 11년째 감소했다.
  • 멕시코, 재정난 국영 석유기업에 공적자금 4조8천억 투입
    • 입력 2016-04-14 02:15:11
    국제
멕시코 정부가 저유가로 재정난에 허덕이는 국영 석유 기업 페멕스에 735억 페소(한화 약 4조 8천억 원) 규모의 공적자금을 긴급 투입하기로 했다.

멕시코 정부는 13일(현지시간) 페멕스의 유동성 위기를 해소하기 위해 265억 페소의 자금을 공급하고 올해 연금 비용 지출을 지원하기 위해 470억 페소를 신용대출 한다고 밝혔다.

멕시코 정부는 페멕스가 총부채를 735억 페소 규모로 줄이는 것을 전제로 공적자금을 투입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2014년 이후 유가는 70%가량 하락했으며 멕시코의 석유 생산은 11년째 감소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