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소속 당선자 진로는?
입력 2016.04.14 (05:45) 수정 2016.04.14 (07:39)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탈당파 무소속 후보들의 향후 행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여야의 공천 과정에서 탈락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무소속 탈당파 당선자들의 상당수는 복당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공천 갈등의 중심에 있었던 유승민 당선자.

대구 동구을에서 무소속으로 4선 고지에 올라 복당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유승민(당선자/대구 동구을·무소속) : "저는 당을 떠났지만 제 마음은 한 번도 제가 새누리당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친유승민계로 무소속 출마한 조해진, 권은희, 류성걸 후보는 모두 원내 재입성에 실패해 유 당선자의 힘은 다소 빠지게 됐습니다.

막말 논란 끝에 무소속 출마했던 인천 남구을 윤상현 당선자도 3선에 성공했습니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대구 수성을 주호영 당선자, 울산 울주군 강길부 당선자도 무소속으로 나란히 4선 중진 고지에 올랐습니다.

여당 출신 무소속 탈당파의 복당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여당의 의석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복당론에 힘이 실리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더민주 공천에서 탈락한 뒤, 대구 북구을에서 무소속 당선 깃발을 꽂은 홍의락 당선자의 거취를 놓고도 더민주 복당과 새누리당 입당 등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의락(당선자/대구 북구을·무소속) : "대구에서 유일하게 활동하는 야당 국회의원을 야당이 컷오프 시키는 것을 보고 실망을 많이 해서..."

야권에서는 더민주를 탈당해 세종시에서 7선에 당선된 친노 좌장 이해찬 무소속 당선자의 행보도 관심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 무소속 당선자 진로는?
    • 입력 2016-04-14 05:46:28
    • 수정2016-04-14 07:39:12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이번 총선에서 당선된 탈당파 무소속 후보들의 향후 행보가 주목받고 있습니다.

여야의 공천 과정에서 탈락하는 우여곡절을 겪었던 무소속 탈당파 당선자들의 상당수는 복당 의사를 밝히고 있습니다.

김유대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 공천 갈등의 중심에 있었던 유승민 당선자.

대구 동구을에서 무소속으로 4선 고지에 올라 복당 의지를 내비쳤습니다.

<인터뷰> 유승민(당선자/대구 동구을·무소속) : "저는 당을 떠났지만 제 마음은 한 번도 제가 새누리당 사람이 아니라고 생각을 해본 적이 없기 때문에..."

친유승민계로 무소속 출마한 조해진, 권은희, 류성걸 후보는 모두 원내 재입성에 실패해 유 당선자의 힘은 다소 빠지게 됐습니다.

막말 논란 끝에 무소속 출마했던 인천 남구을 윤상현 당선자도 3선에 성공했습니다.

새누리당을 탈당한 대구 수성을 주호영 당선자, 울산 울주군 강길부 당선자도 무소속으로 나란히 4선 중진 고지에 올랐습니다.

여당 출신 무소속 탈당파의 복당 여부가 관심사로 떠오른 가운데 여당의 의석수가 크게 줄어들면서 복당론에 힘이 실리게 됐다는 분석입니다.

더민주 공천에서 탈락한 뒤, 대구 북구을에서 무소속 당선 깃발을 꽂은 홍의락 당선자의 거취를 놓고도 더민주 복당과 새누리당 입당 등 여러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인터뷰> 홍의락(당선자/대구 북구을·무소속) : "대구에서 유일하게 활동하는 야당 국회의원을 야당이 컷오프 시키는 것을 보고 실망을 많이 해서..."

야권에서는 더민주를 탈당해 세종시에서 7선에 당선된 친노 좌장 이해찬 무소속 당선자의 행보도 관심입니다.

KBS 뉴스 김유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