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김현수, ‘그린 몬스터’ 앞에서 시즌 두 번째 선발 출전
입력 2016.04.14 (08:14) 수정 2016.04.14 (08:16) 연합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에게 두 번째 기회가 왔다.

김현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릴 2016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시즌 두 번째 선발 출전이다.

시즌 개막 전 구단의 마이너리그행 제안을 거부하고 도전을 선택한 김현수는 첫 번째 기회였던 탬파베이전에서 3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과제는 '라인 드라이브' 타구를 보여주는 것이다.

김현수가 친 안타 두 개는 모두 상대 수비수를 절묘하게 피한 내야안타였다.

'안타'라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방망이 중심에 공을 맞히는 정확한 타격을 보여주는 게 필요한 경기다.

볼티모어는 시즌 초 7연승으로 순항 중이다.

벅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의 이름을 8경기 중 2번만 라인업 카드에 썼다.

팀이 잘 나가고 있으니 크게 변화를 줄 필요가 없고, 김현수를 주전 선수 컨디션 조절이 필요할 때만 기용한다.

김현수는 몇 번 없을 기회에서 쇼월터 감독의 눈도장을 받는 수밖에 없다.

한편 좌익수로 출전하는 김현수는 펜웨이 파크의 명물 '그린 몬스터'를 등지고 수비를 한다.

좌측 펜스까지 거리가 약 94.5m에 불과한 펜웨이 파크는 대신 11m짜리 펜스를 만들었는데, 이게 바로 그린 몬스터다.

다른 구장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구조 때문에 펜웨이 파크에서 좌익수로 출전하는 선수는 수비에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 김현수, ‘그린 몬스터’ 앞에서 시즌 두 번째 선발 출전
    • 입력 2016-04-14 08:14:32
    • 수정2016-04-14 08:16:26
    연합뉴스
볼티모어 오리올스 김현수(28)에게 두 번째 기회가 왔다.

김현수는 14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매사추세츠주 보스턴 펜웨이 파크에서 열릴 2016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보스턴 레드삭스와 방문경기에 9번 타자 좌익수로 선발 출전한다.

지난 11일 탬파베이 레이스전 이후 시즌 두 번째 선발 출전이다.

시즌 개막 전 구단의 마이너리그행 제안을 거부하고 도전을 선택한 김현수는 첫 번째 기회였던 탬파베이전에서 3타수 2안타로 활약했다.

과제는 '라인 드라이브' 타구를 보여주는 것이다.

김현수가 친 안타 두 개는 모두 상대 수비수를 절묘하게 피한 내야안타였다.

'안타'라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방망이 중심에 공을 맞히는 정확한 타격을 보여주는 게 필요한 경기다.

볼티모어는 시즌 초 7연승으로 순항 중이다.

벅 쇼월터 감독은 김현수의 이름을 8경기 중 2번만 라인업 카드에 썼다.

팀이 잘 나가고 있으니 크게 변화를 줄 필요가 없고, 김현수를 주전 선수 컨디션 조절이 필요할 때만 기용한다.

김현수는 몇 번 없을 기회에서 쇼월터 감독의 눈도장을 받는 수밖에 없다.

한편 좌익수로 출전하는 김현수는 펜웨이 파크의 명물 '그린 몬스터'를 등지고 수비를 한다.

좌측 펜스까지 거리가 약 94.5m에 불과한 펜웨이 파크는 대신 11m짜리 펜스를 만들었는데, 이게 바로 그린 몬스터다.

다른 구장에서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구조 때문에 펜웨이 파크에서 좌익수로 출전하는 선수는 수비에 더 많은 공을 들여야 한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